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총리, "군산경제 공백 진행형이지만, 새로운 가능성도 나와"

송고시간2019-12-14 14:14

댓글1댓글페이지로 이동

군산 고용·산업위기지역 방문…지역경제 활성화 방안 논의

이낙연 총리, 고용-산업위기지역 현장방문
이낙연 총리, 고용-산업위기지역 현장방문

(군산=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가 휴일인 14일 전북 군산 고용·산업위기지역 현장간담회가 열리는 동차융합기술원을 방문해 상용차 부품 내구성 시험장비를 둘러보고 있다. 이 총리 왼쪽은 송하진 전북도지사. 2019.12.14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4일 전북 군산시를 방문해 고용·산업위기지역으로 지정된 군산의 위기극복 대책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 총리는 먼저 군산 시내 자동차융합기술원을 방문해 지방자치단체, 자동차 기업, 유관 기관 대표 등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총리는 이 자리에서 "산업위기지역 중 하나인 군산경제의 공백은 아직 진행형이지만 그 와중에 자동차 산업이 새로운 대안을 찾고 SK는 청년 창업 모델을 보여주는 등 새로운 가능성도 나오는 중"이라고 밝혔다.

또 "이런 가능성이 안착해 군산의 새로운 경제 토대가 되도록 정부도 예타(예비타당성조사) 면제, 규제특구, 군산형 일자리 등의 계획이 집적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간담회에는 이태규 ㈜명신 대표이사, 신현태 ㈜대성정밀 대표이사, 이종선 창원금속㈜ 대표이사, 이성수 자동차융합기술원장, 이상덕 군산국가산단경영자협의회장, 박성주 군산상의 부회장 등 지역의 기업·단체 대표들이 참석했다.

정부와 지자체에서는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송하진 전북지사, 강임준 군산시장, 김경구 군산시의회 의장 등이 함께했다.

이 총리는 이어 SK그룹의 전력·신재생에너지 사업 계열사인 SK E&S가 사회가치추구 활동의 일환으로 진행 중인 '로컬라이즈 군산'을 방문했다. 이곳은 연간 2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지역 혁신 창업자를 육성하는 곳이다.

이 총리는 SK를 비롯한 기업들의 사회적 가치 추구에 감사의 뜻을 나타내며 "앞으로도 사회와의 상생에 조금 더 고민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이 밖에 전통시장 안의 비어 있던 점포를 활용해 청년 상인들의 점포와 문화체험 공간으로 조성한 '군산 공설시장 청년몰'도 방문해 청년 창업자들과 김치찌개로 오찬을 함께 했다.

앞서 이 총리는 군산 조선소 가동이 중단된 2017년 7월,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결정이 나온 지난해 2월에도 군산을 찾았다.

이 총리는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고용과 산업의 위기를 겪은 군산을 다시 찾았다. 아직도 어렵다. 그러나 GM코리아의 자리엔 전기차 기업 명신, 원도심엔 SK가 청년 창업을 돕는 로컬라이즈 군산이 활기"라며 "힘냅시다"라고 밝혔다.

'로컬라이즈 군산' 찾은 이낙연 총리
'로컬라이즈 군산' 찾은 이낙연 총리

(군산=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휴일인 14일 전북 '로컬라이즈 군산'을 방문해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12.14 kimsdoo@yna.co.kr

yum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