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北, 비건 방한 전날 "또 중대시험"…'성탄절 ICBM 도발' 예고?

송고시간2019-12-14 17:5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갈길 결심" 담화 직후 두번째 시험…黨전원회의서 '강경노선 회귀' 가능성

'전략적 핵억제력 강화' 언급도 주목…'ICBM 카드' 노골화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북한이 연말 고조되는 북미 '강 대 강' 대치 국면에서 또다시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전격 발표하면서 '중대 도발'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북한 국방과학원은 14일 오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12월 13일 22시 41분부터 48분까지 서해위성발사장에서는 중대한 시험이 또다시 진행되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같은 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발표한 지 엿새 만(보도일 기준)이다.

무엇보다 이날 발표는 연말 전 협상 교착을 풀 '마지막 반전'의 계기로 관측됐던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방한을 불과 하루 앞둔 상황에 나왔다.

15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서울을 찾는 비건 대표는 방한 기간 북측에서 원하면 언제 어디서라도 만날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북한은 이에 대해 미국과 접촉할 의사가 없다는 메시지를 '보란 듯' 발신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북한의 발표 내용을 토대로 보면 이번 시험은 지난 12일 외무성 대변인이 미국이 주도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에 반발하며 '새로운 강경한 길'을 예고한 다음 날 진행됐다.

당시 외무성 대변인은 담화에서 "설사 대화를 한다고 해도 미국이 우리에게 내놓을 것이 없다는 것은 너무도 자명하다"며 미국의 태도 변화에 대한 기대를 갖고 있지 않음을 분명히 했다.

북한 ICBM·핵실험 '레드라인' 넘을까 (PG)
북한 ICBM·핵실험 '레드라인' 넘을까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이번에는 지난 8일자 중대시험 발표 때의 '전략적 지위'와 달리 '전략적 핵전쟁 억제력 강화'라는 '핵' 표현을 사용했다는 점도 주목된다.

과거 북한은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인공위성을 쏘아 올린다는 명분으로 사실상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시험이나 ICBM에 사용할 수 있는 엔진 연소시험을 해왔다.

그러나 이번엔 아예 핵억제력이라는 표현으로 ICBM을 노골적으로 시사한 셈이다.

또 북한은 그동안 줄곧 자신들의 핵·미사일 실험이 미국의 '핵위협'에 맞선 핵억제력 확보를 위한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이에 따라 북한이 미국에 제시한 연말 시한이 박두한 시점에서 ICBM 도발로 '직행'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북한은 이미 지난 3일 리태성 외무성 미국 담당 부상 명의 담화를 통해 '연말 시한'을 거듭 거론하며 "크리스마스 선물을 무엇으로 선정하는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에 달려있다"고 경고, '성탄절 도발' 가능성을 예고한 상황이다.

이런 연장선에서 북한이 '이달 하순' 개최한다고 예고한 노동당 제7기 5차 전원회의에서 '핵실험과 ICBM 시험발사 중단' 결정(2018년 4월 노동당 제7기 3차 전원회의)을 번복하고 강경 기조로 회귀할 것이란 관측에도 무게가 실린다.

국정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원도 전날 간담회에서 북한이 이번 당 전원회의에서 "비핵화 협상 종료 선언"을 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북한 입장에서는 미국이 태도 변화를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강경 전략으로 나감으로써 김정은 위원장의 그동안의 발언이 허언이 아님을 과시해야 할 필요성도 있다고 할 수 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시점인 올해 정초 신년사에서 미국이 제재와 압박을 유지한다면 '새로운 길'을 모색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김 위원장은 하노이 회담이 노딜로 결렬된 뒤에는 지난 4월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미국이 연말까지 '새로운 계산법'을 갖고 나와야 할 것이라며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이 노골화될수록 그에 화답하는 우리의 행동도 따라서게 되어있다"고 밝혔다.

한편,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국방과학원 발표에 대해 "한미 공조 하에 북한 핵·미사일 시설을 지속해서 추적 감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sh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