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옛 동거녀 딸 둔기로 때려 살해하려 한 50대 구속

송고시간2019-12-14 21:19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여성 체포 (PG)
여성 체포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과거 함께 살던 여성의 딸을 둔기로 때려 살해하려 한 50대 남성이 구속됐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살인미수와 살인예비 혐의 등으로 A(50)씨를 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이달 9일 오전 9시께 인천시 부평구 한 빌라에서 과거 동거했던 B(44)씨의 딸 C(19)양의 머리 등을 둔기로 수차례 때려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과거 동거했던 B씨가 만나주지 않고 헤어지자고 하자 범행을 결심했다.

그는 시장에서 둔기를 산 뒤 B씨가 출근하고 C양만 남아있는 빌라를 찾아가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C양이 등교하지 않았다"는 학교의 연락을 받고 빌라로 되돌아와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C양을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C양은 신고 직후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범행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인하고 탐문 수사를 벌여 사건 발생 사흘 만인 이달 12일 오후 2시 33분께 서울 노량진의 한 사우나에서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경찰에서 "동거하는 동안 모욕을 당했고 최근 헤어지자고 해서 화가 나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사건 발생 당시 C양의 옷이 벗겨져 있는 점을 들어 A씨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체포했지만, 살인을 계획한 점 외에 추가 정황이 드러나지 않아 죄명을 살인미수 등으로 변경해 구속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C양에게 성적수치심만 주려고 했고 성폭행은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DNA 검사 등 추가 조사를 벌여 성폭행 정황이 드러나면 혐의를 추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