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러, 극동 연해주에 한국기업 진출용 산업단지 조성키로

송고시간2019-12-15 11: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나데쥬딘스카야' 지역에 50ha 규모 조성…내년 9월 기공식 목표"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한국과 러시아가 러시아 극동 연해주 지역에 한국 기업들을 위한 산업단지를 조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변창흠 LH 사장이 13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러시아 연방정부 산하 극동투자수출지원청(FEIEA) 레오니트 페투호프 청장, 극동개발공사(FEDC) 아슬란 카누코예프 사장 등과 '한‧러 경제협력 산업단지에 대한 예비시행협정(Preliminary Implementation Agreement)'을 체결했다.

한‧러 경제협력 산업단지 사업은 LH가 주도해 러시아 극동 연해주의 블라디보스토크 국제공항에서 15km 거리에 위치한 '나데쥬딘스카야' 선도개발구역(ASEZ) 내에 50ha 규모의 한국 기업용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우리 정부의 '아홉개 다리(9-Bridge) 전략' 등 신(新)북방정책 이행을 위한 주요 사업 가운데 하나다.

LH는 이 사업을 위해 내년에 러시아 현지법인을 설립하고 입주기업에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산업단지를 직접 관리할 예정이다. 러시아 정부는 산업단지 개발을 위한 우수한 부지를 제공하고 주요 기반시설 설치를 담당한다.

특히 한국 정부의 지원과 러시아 정부와의 적극적인 협의 등을 통해 산업단지 주요 기반시설을 러시아 정부가 직접 설치하도록 함에 따라 사업비 절감과 조성 용지 공급가격 대폭 인하가 가능해져 사업 리스크를 최소화할 수 있게 됐다고 LH는 설명했다.

지난 1년간 실시한 수요조사 결과 많은 국내 업체가 입주 의사를 밝혔으며, 특히 자동차 부품과 농수산물 가공 기업이 큰 관심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LH는 극동 진출에 관심이 있는 국내 기업을 대상으로 투자 유치를 계속할 예정이다. 또한 내년 9월 러시아 정부가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최하는 제6차 동방경제포럼에 맞춰 산업단지 기공식을 개최할 계획이다.

LH는 "한-러 간 경제협력과 북방대륙 진출을 지향하는 신(新)북방정책에 부응하고자 러시아 측과 2년여간 협의해 온 프로젝트가 마침내 성과를 거두게 됐다"고 평가했다.

LH는 양국 간 협력을 바탕으로 이번 시범사업에서 구체적 성과를 창출해 제2, 제3의 한국형 산업단지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변창흠 LH 사장(가운데)이 13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레오니트 페투호프 러시아 극동투자수출지원청장(왼쪽), 아슬란 카누코예프 러시아 극동개발공사 사장 등과 '한‧러 경제협력 산업단지에 대한 예비시행협정'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H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변창흠 LH 사장(가운데)이 13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레오니트 페투호프 러시아 극동투자수출지원청장(왼쪽), 아슬란 카누코예프 러시아 극동개발공사 사장 등과 '한‧러 경제협력 산업단지에 대한 예비시행협정'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H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cjyo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