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세계은행 "브라질 사회복지 소외 100만가구…우선해서 돌봐야"

송고시간2019-12-15 03:3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제위기로 사회복지예산 축소 우려 현실화"…2015∼2018년 극빈층 450만명 증가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세계은행(WB)이 브라질 정부에 대해 사회복지정책 확대를 주문했다. 특히 사회복지 혜택에서 소외된 계층에 대한 우선적인 관심을 촉구했다.

세계은행의 브라질 인간개발프로그램 책임자인 파블로 아코스타는 14일(현지시간) 브라질 뉴스포털 UOL과 인터뷰를 통해 사회복지 혜택을 받지 못하는 극빈층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촉구했다.

아코스타는 브라질 정부가 운영 중인 빈곤층·극빈층에 생계비와 교육비를 지급하는 복지 프로그램 '보우사 파밀리아'(Bolsa Familia)에서 최소한 100만 가구가 소외돼 있다고 주장했다.

아코스타는 세계은행이 지난 2017년 2월에 발표한 보고서에서 지적한 대로 브라질 정부가 경제 위기를 이유로 사회복지 예산을 축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세계은행의 브라질 인간개발프로그램 책임자인 파블로 아코스타 [세계은행]

세계은행의 브라질 인간개발프로그램 책임자인 파블로 아코스타 [세계은행]

당시 세계은행은 브라질 경제가 2015∼2016년 침체 국면을 거치는 동안 수백만 명이 직업을 잃고 빈곤층으로 추락할 수 있다며 사회복지 예산 확충을 주장했다.

실제로 브라질 국립통계원(IBGE)은 지난달 초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극빈층이 2015년부터 한 해 평균 100만 명씩 증가했다고 밝혔다.

극빈층은 2015년 900만 명에서 지난해엔 1천350만 명으로 450만 명 늘었다. 지난해 극빈층은 벨기에나 포르투갈, 그리스의 전체 인구를 넘어서는 규모다.

IBGE는 세계은행이 설정한 기준에 따라 하루평균 소득 1.9달러 미만을 극빈층으로 분류했다.

지난해 전체 인구에서 극빈층이 차지하는 비율은 6.5%에 달해 2012년(5.8%) 이래 가장 높았다. 극빈층 비율은 2014년에 4.5%까지 낮아졌다가 이후엔 증가세로 돌아섰다.

브라질의 빈곤층이 몰려 사는 파벨라(favela) [브라질 뉴스포털 UOL]

브라질의 빈곤층이 몰려 사는 파벨라(favela) [브라질 뉴스포털 UOL]

이보다 앞서 지난 10월에 발표된 IBGE의 연구 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부유층과 빈곤층의 소득 격차가 역대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상위 1%의 월평균 소득은 하위 50%의 33.8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1%의 월평균 소득은 2만7천744헤알(약 805만 원), 하위 50%는 820헤알(약 24만 원)이었다.

지난해 부유층과 빈곤층의 소득 격차는 IBGE의 공식적인 조사가 시작된 지난 2012년 이래 가장 큰 폭이었다.

2017년과 2018년을 비교하면 부유층의 소득은 8.4% 늘어난 반면 빈곤층의 소득은 3.2% 감소했다.

한편, '보우사 파밀리아'는 2000년대 초반 좌파 정부에서 시작돼 지금까지 유지되고 있다.

브라질은 '보우사 파밀리아'를 통해 빈곤층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데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2015년부터 이어진 경제 위기로 예산이 대폭 삭감되면서 소득 재분배를 통해 빈부 격차를 완화하겠다는 취지가 크게 흔들리고 있다.

fidelis21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