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유엔 "그리스서 난민·이주민 무차별 구금…인권 침해"

송고시간2019-12-15 05:37

댓글

인권이사회, 경찰서·교도소 구금시설 시찰 후 시정 촉구

그리스 레스보스섬의 난민캠프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리스 레스보스섬의 난민캠프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이주민·난민 유입 급증으로 골머리를 앓는 그리스가 이들을 무차별 구금하는 등 인권 침해 행태를 보이고 있다는 유엔의 지적이 나왔다.

유엔 인권이사회 산하 자의적구금실무그룹(WGAD) 측은 13일(현지시간) 그리스 아테네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이주민·난민에 대한 구금이 광범위하게 행해지고 있다"면서 그리스 당국에 즉각적인 시정을 촉구했다.

WGAD는 최근 열흘간 그리스의 경찰서와 교도소 등을 시찰한 뒤 이러한 입장을 내놨다.

WGAD는 특히 부모를 동반하지 않은 미성년자 이주민이 어두운 감옥에서 성인 재소자들과 섞여 최대 두 달 넘게 갇혀 있는 사례도 있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이어 "이주민·난민의 구금은 개개인의 상황을 검토한 뒤 취할 마지막 예외적 수단이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중해를 사이에 두고 아프리카와 마주한 그리스는 이탈리아, 스페인 등과 함께 유럽연합(EU) 내 주요 이주민·난민 유입국 가운데 하나다.

특히 그리스는 이웃 나라인 터키에서 들어오는 이주민·난민이 상당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근래 들어서는 그리스 자체적으로는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의 이주민·난민이 유입되며 심각한 사회·정치적 문제가 됐다.

에게해의 레스보스·키오스·사모스·레로스·코스 등 5개 섬에 수용된 난민·이주민 수는 2016년 이후 최대인 총 3만8천여명으로 거의 모든 캠프가 정원을 초과한 상태다.

상황이 가장 심각한 레스보스섬의 경우 정원이 3천명인데 그 5배인 1만5천명 이상이 수용돼 있다고 한다. 이에 따른 폭력·위생 문제도 임계치에 이르렀다.

그리스 정부는 EU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호소해왔으나 아직 별다른 대책이 나오지 않고 있다.

그리스 정부는 자체적으로 난민 캠프 과밀 상태를 해소하고자 캠프 체류 이주민·난민 중 망명 부적격자로 분류된 이들을 조속히 터키로 추방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lu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