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댓글페이지로 이동

해경 내년 예산 1조4천900억원…역대 최대

송고시간2019-12-15 12:00

댓글1댓글페이지로 이동

노후 함정 교체·헬기 추가 배치 등 현장 역량 강화

함정에서 이륙하는 해경 헬기
함정에서 이륙하는 해경 헬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해양경찰이 내년에 역대 최대 규모 예산을 확보해 안전한 바다 만들기에 나선다.

해양경찰청은 내년도 예산이 올해보다 1천172억원(8.5%) 늘어난 1조4천904억원으로 확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1996년 해양경찰청 개청 이래 최대 규모다.

분야별 예산은 외국어선 조업질서 확립 3천645억원, 해상 사망사고 반으로 줄이기 1천88억원, 5대 해양 부조리 근절 535억원, 국민과 함께 하는 깨끗한 바다 만들기 55억원 등이다.

해경은 한·일·북 접적해역인 동해 북동어장(일명 대화퇴)을 전담 경비하는 3천t급 전용 경비함정을 새로 설계·제작하고, 오래되고 낡은 100t급 경비정 등 10척을 신규 건조해 교체한다.

중·대형함에 싣고 다니며 인명구조·불법조업 단속 등 다목적으로 활용하는 낡은 소형 구조보트 18척도 바꿀 계획이다.

경비함정 정비비용을 현실화해 해상에서 불법 외국어선 단속·구조활동을 하는 경비함정에 대한 정비·유지 예산을 늘렸다.

해경은 해상 사망사고 감소를 위해 제주권에 대형 헬기 1대를 배치해 총 4대의 헬기를 운영하는 등 골든타임을 확보에 주력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현재 95개 일반 파출소에 잠수장비를 배치하고 잠수교육을 실시해 구조 중심형 파출소로 바꾸기로 했다.

신형 연안구조정 12척과 전용 계류시설을 확충하고 제주·서귀포 연안해상교통관제센터(VTS)를 신설한다.

민간해양구조대원에게 복장을 지급하고 보험 혜택을 주는 한편 일반 국민이 해상 구조활동에 참여할 경우 실비를 지원한다.

조현배 해양경찰청장은 "내년도 예산은 국민 중심 안전 정책 추진과 현장 역량 강화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면서 "국민이 안전하고 깨끗한 바다를 체감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sm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