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GS리테일 전통주 살리기…첫 제품 '꽃빛서리' 인기

송고시간2019-12-15 12:13

댓글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GS리테일이 사라져가는 지역 전통주를 살리기 위해 경쟁력 있는 유명 양조장을 발굴하는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15일 밝혔다.

회사는 2022년까지 10종 이상의 국내 유명 전통주를 GS25, GS 더프레시(구 GS수퍼마켓)를 통해 소개할 계획이다.

GS리테일이 첫 번째로 선보인 전통주는 고창서해안복분자주와 협업을 거쳐 탄생한 전통 소주 '꽃빛서리'다.

고창서해안복분자주는 아시아·태평야경제협력체(APEC) 만찬주였던 '선운'을 만든 양조장이다.

꽃빛서리는 국내산 백미와 국화, 산수유, 매화 등 20가지 생화를 넣어 양조한 밑술을 증류해 만든 전통 소주로, 출시 직후 가맹점의 상품 주문이 몰리면서 5만병 물량이 첫날 발주 마감됐다.

지난 6일 소비자에게도 첫 선을 보였으며 12일까지 2만병 이상 판매됐다.

GS리테일은 꽃빛서리를 GS25에서 상시 판매하는 한편 GS 프레시에서도 조만간 내놓을 예정이다.

'꽃빛서리'
'꽃빛서리'

[GS리테일 제공]

viv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