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北상점서 '찍어서 결제하자!'…QR코드 결제 적극 도입

송고시간2019-12-16 08: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최근 스마트폰 보급률이 늘어난 북한이 새로운 결제시스템으로 QR코드를 적극 소개해 눈길을 끈다.

제11차 평양제1백화점 상품전시회
제11차 평양제1백화점 상품전시회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조선신보가 8월 22일 공개한 제11차 평양제1백화점 상품전시회 모습. 전시회는 지난 8월 10~19일 열흘간 진행됐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가 16일 입수한 북한 대중 월간지 '천리마' 10월호는 '확대 도입되고 있는 상품식별부호' 제목의 글을 통해 북한의 QR코드 도입 소식을 전했다.

잡지는 북한에서 "각이한 너비의 검은색과 흰색의 선들로 표기한 선부호"인 바코드와 "사각형 모양의 평면 위에 짧은 선이나 점, 공백을 일정한 규칙에 따라 넣어 표기한 2차원 상품식별부호"인 QR코드가 이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QR코드는 "정보 형식에 제한이 없이 다양하고 많은 정보를 표현하고 "오류 정정 능력을 가지고 있어 일정 부분이 손상된 경우에도 해당 정보를 정확히 복원할 수 있다"면서 바코드보다 우월하다고 지적했다.

잡지는 "전자 결제 기술과 결합해 널리 도입되면서 구매자들이 손전화기(휴대전화)로 상품에 표기된 상품식별부호로 상품을 구매하고 있다"며 "(북한에서도) 세계적 추세에 맞게 손전화기에 의한 상품식별부호 검사 체계를 운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많은 국내 제품에 QR코드를 적용하고 있으며, 수입품들에도 수입날짜와 보관기일 등 품질 내용을 밝힌 QR코드를 부착해 판매하는 사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QR코드는 "정보산업 시대의 요구에 맞게 인민 소비품을 비롯한 모든 제품의 질을 결정적으로 높인다"면서 "가짜상품, 위조상품의 유통을 없애고 상품판매 봉사의 정보화를 실현하기 위한 중요한 사업"이라며 도입과 이용을 독려했다.

북한 '제30차 전국 인민 소비품 전시회' 개막
북한 '제30차 전국 인민 소비품 전시회' 개막

제30차 전국 인민 소비품 전시회가 11월 13일 평양제1백화점에서 개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1월 14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는 최근 북한의 스마트폰 보급률이 크게 늘면서 자연스럽게 나타난 현상으로 보인다.

IBK 북한경제연구소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평양을 비롯한 대도시의 이동통신 가입률은 50∼70%에 육박하며, 대학생을 비롯한 젊은 세대는 주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거지도 QR코드로 구걸한다'는 우스갯소리가 돌 정도로 QR코드 문화가 널리 자리 잡은 중국의 영향을 받았다는 분석도 있다.

정은이 통일연구원 연구위원은 "북한이 휴대전화 국산화를 상당히 이뤘다"면서도 "스마트폰 사용이 확대되면서 중국에서 기기를 들여오기도 한다"고 말했다.

정 연구위원은 이어 "보안 시스템 등 관련 기술도 중국에서 많이 배우고 있다"며 QR코드 시스템 역시 중국의 영향을 일부 받았음을 시사했다.

(Eng cc) 북한판 티머니! 교통카드 안 찍어도 결제된다?! | 북한터치 Ep.3

유튜브로 보기

yd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