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도 15일 추가 부과 예정 대미 관세 보류

송고시간2019-12-15 14:2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中국무원 "중미 무역 안정 발전 희망"

미중 정상 1단계 무역 합의 (PG)
미중 정상 1단계 무역 합의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중 1단계 무역 합의로 미국이 15일 추가로 부과하려던 대중 고율 관세를 보류한 가운데 중국 역시 상응하는 조치를 취했다.

중국 국무원 세칙위원회는 15일 낮 12시 1분부터 시행하기로 예고한 대미 추가 관세 부과를 잠시 멈춘다고 이날 공고했다.

당초 미국은 이달 15일부터 1천65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상품에 15% 관세를 추가로 부과할 예정이었으나 13일 미중 1단계 무역 합의 발표를 계기로 이를 보류했다.

미국은 또 지난 9월 1일부터 1천1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상품에 부과해온 관세율을 15%에서 7.5%로 낮췄다.

중국 정부는 13일 밤 차관급 당국자들이 참석한 브리핑에서 대미 추가 관세를 보류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언급했는데 이번에 확정 발표한 것이다.

앞서 미국이 9월 1일부터 추가 관세를 부과하자 중국은 '3차 보복'에 나선다면서 75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5% 또는 10%의 추가 관세를 매기기로 했다.

그러면서 1차로 9월 1일 대두, 육류, 과일, 채소 등에 추가 관세를 부과했다.

중국은 이날 2차로 나머지 제품에 대해 관세를 물릴 예정이었으나 이를 보류한 것이다.

중국은 '1차 보복'과 '2차 보복'에 걸쳐 총 1천1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5∼25%의 고율 관세를 부과 중이다.

한편 중국 국무원은 기존 고율 관세는 유지한다고 설명하면서 "미국과 평등 및 상호존중의 기초 위에서 함께 노력해 중미 무역 관계를 발전시켜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ch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