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삼성 이재용 부회장, 故 구자경 LG 명예회장 빈소 조문

송고시간2019-12-15 15:41

댓글

LG-삼성 사돈 관계 인연…신세계 이명희·정용진도 발걸음

비공개 가족장이지만 정몽준·이홍구·박용만 등 주요 정재계 인사 조문

빈소 나서는 이재용 부회장
빈소 나서는 이재용 부회장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5일 오후 서울의 한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뒤 빈소를 나서고 있다. 2019.12.15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삼성전자[005930] 이재용 부회장이 15일 고(故)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 부회장은 장례식 이틀째인 이날 오후 2시40분께 서울 한 대형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구 회장의 빈소를 찾았다.

이 부회장은 20여분 간 머무르며 상주인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과 구 명예회장의 손자인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유족에게 위로의 뜻을 전하고 자리를 떴다.

이 부회장이 빈소를 떠날 때 상주 구본능 회장이 엘리베이터까지 직접 배웅했다.

구 명예회장의 장례식은 비공개 가족장으로 유족은 조문과 조화를 공식적으로 사양하고 있으나, 범LG 일가와 일부 주요 인사에 한해 조문을 받고 있다.

삼성그룹과 LG그룹은 사돈 관계다.

LG 구인회 창업회장의 3남이자 구 명예회장의 동생인 구자학 아워홈 회장과 삼성 이병철 창업회장의 차녀 이숙희 여사(이 부회장의 고모)가 1957년 결혼했다.

구자경 명예회장 조문 마친 이재용 부회장
구자경 명예회장 조문 마친 이재용 부회장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5일 오후 서울의 한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뒤 나서고 있다. 오른쪽은 이 부회장을 배웅나온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2019.12.15

구자학 회장은 금성사 상무, 금성통신 부사장 등을 지내다가 1973년 삼성 계열의 호텔신라[008770]와 중앙개발 사장으로도 근무했다.

이 부회장은 이 같은 그룹 간 인연으로 지난해 5월 구본무 LG 회장이 별세했을 때도 직접 조문했다.

이 부회장의 고모인 이명희 신세계 회장과 사촌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도 이날 오후 빈소를 찾아 조의를 표했다.

신세계 이명희-정용진, 고 구자경 LG 명예회장 조문
신세계 이명희-정용진, 고 구자경 LG 명예회장 조문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신세계 이명희 회장과 아들 정용진 부회장이 15일 서울 한 대형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 빈소를 조문 후 빈소를 나서고 있다. LG와 삼성, 신세계는 사돈 관계다. 고 구인회 LG 창업회장의 3남이자 구자경 명예회장의 동생인 구자학 아워홈 회장과 삼성 이병철 창업회장의 차녀 이숙희 여사(이명희 회장의 언니)가 1957년 결혼했다. 2019.12.15 shiny@yna.co.kr

비공개 장례식임에도 이날 이 부회장을 비롯해 LG가와 동업관계였던 GS그룹 회장을 지낸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이홍구 전 국무총리,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과 아들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등 정·재계 주요 인사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구자경 명예회장 빈소 찾은 이홍구,정몽준, 정기선
구자경 명예회장 빈소 찾은 이홍구,정몽준, 정기선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이홍구 전 국무총리(왼쪽부터), 정몽준 아산사회복지재단 이사장,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이 15일 오후 서울의 한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 빈소로 향하고 있다. 2019.12.15

sh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