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소방청 옆 '저승사자' 상이 사라졌다…'무섭다' 민원에 또 이전

송고시간2019-12-16 06:35

댓글

2015년 설치 때부터 논란돼 국세청·소방청 전전…당분간 '임시보관'

(서울·세종=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세종시민과 공무원들 사이에서 '저승사자'로 불리던 소방청 인근 조형물이 또다시 자리를 옮겼다.

원래 4년 전 국세청에 세워졌다가 소방청 쪽으로 쫓겨왔는데 이번에는 새 둥지도 찾지 못한 채 당분간 눈에 띄지 않는 곳에 '임시보관'되는 신세가 됐다.

16일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세종시 나성동 정부세종2청사(17동) 남서 측 대로변에 있던 이 조형물은 주말인 지난 7일에 철거됐다.

'흥겨운 우리가락'이라는 이름의 이 금속 조형물은 애초 2015년 인근 건물(16동)인 국세청 앞에 세워졌다. 청사관리본부는 당시 공모를 통해 총 11억여원을 들여 조형물 6개를 설치했는데 그중 하나다.

'저승사자'로 불리는 정부세종2청사 소방청 옆 조형물 '흥겨운 우리가락'
'저승사자'로 불리는 정부세종2청사 소방청 옆 조형물 '흥겨운 우리가락'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작품은 한복 차림에 갓을 쓴 남성이 '한량무'의 춤사위를 펼치듯 양팔을 벌려 날아오르는 듯한 형상을 하고 있다.

작품설명에도 "동작이 우아하고 품위를 강조하는 것이 특징인 한국무용의 한 장면을 연출한 것으로 우리나라 전통문화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했다"고 적혀 있다.

그러나 작가의 의도와 달리 시민과 공무원들의 반응은 '무섭다'가 주를 이뤘다. 만화 '각시탈' 속 가면처럼 기괴한 웃는 얼굴이 옷차림과 어우러져 '저승사자'나 박수(남자 무당)를 연상케 한다는 것이다.

특히 밤이나 날씨가 궂을 때는 조명과 차가운 금속 재질이 어우러지며 한결 섬뜩하게 보여 '지나가다 보고 놀랐다'는 민원이 끊이지 않았다.

그래서 이 조형물은 2015년 처음 국세청 앞에 들어섰을 때부터 '저승사자'라는 별명으로 불리며 불만 섞인 시선을 받다가 몇 달 뒤 100여m 떨어진 17동 옆으로 옮겨졌다.

하지만 소방청이 국민안전처 시절인 2016년 이 건물에 입주하고 올해 초 행정안전부까지 이전해오면서 논란이 다시 불거졌다.

재난안전 총괄 부처인 행안부와 화재 등 육상재난 대응을 책임지는 기관인 소방청이 함께 들어선 건물 바로 옆에 '저승사자'가 버티고 선 모양새가 됐기 때문이다.

실제로 행안부나 소방청 직원들로부터 조형물에 대한 이전 건의가 적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특히 소방청에서는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나 경남 밀양 세종병원 화재, 독도 헬기 추락사고 등 대형화재·사고가 잇따르는 상황에서 '볼 때마다 꺼림칙하다'는 불만이 있었다.

주민들한테서도 '무서우니 옮겨 달라'는 민원이 계속되자 청사관리본부는 결국 지난 8월 '저승사자'를 이전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옮기기도 쉽지 않았다. 정부세종청사나 세종 시내 어디에 둬도 주민들 항의가 들어올 것이 뻔해 갈 곳이 마땅치 않았다.

해답을 못 찾은 청사관리본부는 결국 '저승사자'상을 당분간 임시로 보관해두기로 했다.

청사관리본부 관계자는 "주민과 입주 기관에서 건의가 이어져 작가 동의를 받고 옮겼다"며 "다만 이전 장소가 구해지지 않아 일단 청사 내 안 보이는 곳에 뒀다가 박물관이나 미술 전시관 등 적절한 장소를 찾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소방청 앞에서 옮겨지는 '저승사자' 조형물
소방청 앞에서 옮겨지는 '저승사자' 조형물

(세종=연합뉴스) 지난 7일 소방청 옆 대로변에 있던 금속 조형물 '흥겨운 우리가락'이 옮겨지는 모습. 이 조형물은 남성이 우리 춤사위를 펼치는 모습을 형상화했으나 기괴한 표정과 한복·갓 차림 때문에 '저승사자'라는 별명으로 불리며 주민들 민원의 대상이 됐다. 2019.12.16 [독자 제공]

inishmor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