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류현진만 남았다…범가너, 애리조나와 5년 996억원 FA 계약

송고시간2019-12-16 07:4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매디슨 범가너
매디슨 범가너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국 메이저리그 자유계약선수(FA) 시장의 대어급 투수로 꼽히던 매디슨 범가너(30)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유니폼을 입는다.

MLB닷컴은 16일(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베테랑 좌완투수 범가너가 5년간 8천500만 달러(약 996억원·연평균 1천700만 달러)에 애리조나와 FA 계약했다"고 전했다.

범가너가 새 소속팀을 찾으면서 FA시장에 대어급 투수는 사실상 류현진(32)만 남았다.

마운드 전력 보강에 실패한 원소속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미네소타 트윈스 등 다수의 팀이 마지막 남은 카드, 류현진 영입에 치열한 경쟁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범가너가 연평균 2천만 달러 이하의 '박한 대우'를 받고 계약 맺은 것은 류현진에게 악재가 될 것으로 보인다.

범가너는 MLB닷컴의 2019-2020 FA 순위에서 5위를 기록했다. 류현진(7위)보다 두 계단 높았다.

한편 범가너는 다저스의 경쟁팀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에이스였다.

2009년 샌프란시스코를 통해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은 범가너는 2019시즌까지 119승 92패 평균자책점 3.13의 기록을 남겼다.

2011년부터 2016년까지 6시즌 연속 두 자릿수 승수를 올렸지만 2017년부터 잦은 부상과 기량 쇠퇴로 전성기가 지났다는 평가를 받았다.

cy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