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7댓글페이지로 이동

'정세균 국무총리 임명' 찬성 47.7% vs 반대 35.7% [리얼미터]

송고시간2019-12-16 09:30

댓글17댓글페이지로 이동

文대통령 국정지지도, 1.8%p↑ 49.3%…민주 41.2%·한국 29.5%

'정세균 국무총리 임명'에 대한 국민여론
'정세균 국무총리 임명'에 대한 국민여론

[리얼미터 제공]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이낙연 국무총리 후임 총리로 임명하는 문제에 대해 국민 절반 가까이가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6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13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4명을 대상으로 정 전 의장의 국무총리 임명에 대한 찬반 여론을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찬성이 47.7%(매우 찬성 16.8%·찬성하는 편 30.9%)로 집계됐다.

반대한다는 응답은 35.7%(매우 반대 17.8%·반대하는 편 17.9%)로, 찬성이 반대보다 오차 범위 밖인 12.0%포인트 높았다. '모름' 또는 무응답은 16.6%이었다.

수도권과 충청권, 진보층과 중도층,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30대 이상의 대부분의 연령층에서 찬성 응답이 다수였지만 부산·울산·경남(PK)과 대구·경북(TK), 보수층과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는 반대가 절반 이상이었고 20대의 경우 찬반 양론이 팽팽했다고 리얼미터는 전했다.

앞서 리얼미터가 지난 10일 정 전 의장에 앞서 유력 후보로 거론된 바 있는 민주당 김진표 의원의 총리 임명 찬반 여론을 실시한 결과 찬성은 40.8%, 반대는 34.8%로 조사된 바 있다. 김 의원과 비교하면 정 전 의장의 경우 찬성 여론은 6.9%p, 반대 여론은 0.9%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리얼미터는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

[리얼미터 제공]

한편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9∼13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천514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0%포인트)한 결과,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1.8%포인트 오른 49.3%(매우 잘함 26.4%·잘하는 편 22.9%)로 집계됐다.

부정 평가는 1.4%포인트 내린 46.9%(매우 잘못함 33.2%, 잘못하는 편 13.7%)로,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격차는 오차범위를 상회하는 2.4%포인트로 나타났다.

'모름·무응답'은 0.4%포인트 감소한 3.8%였다.

리얼미터는 "여야 대립 격화로 인한 반사효과와 이른바 '민식이법'과 '하준이법' 등의 국회 본회의 통과, 문 대통령의 독도 헬기 사고 순직 소방대원 합동 영결식 참석 등 민생·소통행보 강화 등이 지지율 상승에 영향을 끼쳤다"고 분석했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1.2%포인트 오른 41.2%로 2주 연속 40% 대를 이어갔다.

자유한국당은 1.9%포인트 내린 29.5%로 집계돼 2주 연속 하락, 9월 1주차 이후 약 3개월 만에 20%대로 떨어졌다.

정의당은 0.5%포인트 내린 6.5%, 바른미래당은 0.1%포인트 내린 4.8%, 우리공화당은 0.2%포인트 오른 1.4%, 민주평화당은 0.3%포인트 내린 1.4%였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 및 결과는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s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