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KB증권 "미래에셋, 네이버파이낸셜 지분 취득에 재무 부담"

송고시간2019-12-16 10:1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대우

[촬영 안철수]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KB증권은 16일 미래에셋대우[006800]의 네이버파이낸셜 지분 취득이 향후 사업 확대에 긍정적이지만 재무적으로는 부담을 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남석·유승창 연구원은 "미래에셋대우가 네이버파이낸셜의 8천억원 규모 지분 취득 결정을 공시했다"며 "지분 취득 이후 미래에셋대우의 네이버파이낸셜 지분율은 보통주 기준 17.7%, 보통주와 전환우선주 합산 기준으로는 30.0%가 될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번 지분 취득은 네이버의 금융 플랫폼을 공유함으로써 금융상품의 비대면 판매 채널을 강화하고 다양한 계층의 금융 빅데이터를 확보하려는 목적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발행어음 및 종합투자계좌(IMA) 사업 라이선스 취득 시 비대면 채널을 통해 투자자를 모집함으로써 낮은 비용으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고 네이버파이낸셜 상장 시 기대할 수 있는 보유지분 가치 상승 또한 긍정적"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내년 1월까지 6천793억원 규모의 자금 출자가 예정됨에 따라 단기적인 재무 부담 요인이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올해 3분기 말 미래에셋대우의 영업용순자본비율은 164.1% 수준"이라며 "해외부동산 투자 확대로 자산의 회전율이 낮아지고 있는 가운데 대규모 비핵심자산 편입과 네이버파이낸셜 성장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추가적인 비용 부담은 미래에셋대우의 주주 가치 측면에서 불확실성을 높이는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버 CI
네이버 CI

[네이버 제공]

min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