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댓글페이지로 이동

文의장-여야 3당 회동 무산…오늘 본회의 개의 어려워져

송고시간2019-12-16 10:31

댓글1댓글페이지로 이동
文의장-여야 3당 회동 무산…오늘 본회의 개의 어려워져
文의장-여야 3당 회동 무산…오늘 본회의 개의 어려워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김여솔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16일 열릴 예정이던 여야 3개 교섭단체(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원내대표들의 회동이 무산됐다.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오전 11시에 문 의장이 여야 교섭단체 대표들과 의장실에서 만나자고 했다. 하지만 저는 그 시각에 의장을 만나지 않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도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11시 의장 주재로 3당 원내대표 만남이 예정돼 있었다"면서 "듣기로는 다른 야당에서 출석하지 않아 성사되기 어려워 보인다"고 전했다.

여야 3당은 이날 문 의장 주재로 만나 파행 상태인 임시국회 의사 일정을 논의하고, 합의에 이를 경우 본회의를 열 예정이었다.

그러나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에 대한 각 정당의 견해차가 좁혀지지 않은 데다, 한국당이 임시국회 회기 결정에 대해 신청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의사진행방해)를 놓고 논란이 이어져 교섭단체 회동이 끝내 불발했다.

여야 3당 간 교섭이 무산됨에 따라 이날 오후로 예정된 본회의 역시 열리기 어려워 보인다.

zhe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