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2보] 비건, 北에 회동 제안…"여기 와있고 北은 접촉방법 알 것"

송고시간2019-12-16 10:44

댓글

비건 약식회견…"미국은 미북정상 합의 실천에 데드라인은 없어"

한미 북핵대표 공동 기자회견
한미 북핵대표 공동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미국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약식 회견을 하고 있다. 2019.12.16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정아란 기자 =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특별대표는 16일 북한이 임의로 제시한 '연말 시한'과 관련, "미국은 미북 정상의 합의사항을 실천한다는 목표에 있어 데드라인(시한)은 없다"고 밝혔다.

비건 대표는 이날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북핵 수석대표협의를 가진 뒤 브리핑룸에서 열린 약식 회견에서 이렇게 말했다.

악수하는 한미 북핵대표
악수하는 한미 북핵대표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미국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약식 회견을 마친 후 악수하고 있다. 2019.12.16 seephoto@yna.co.kr

그는 이어 "북한의 카운터파트에게 직접적으로 말하겠다"며 "일을 할 때이고 완수하자. 우리는 여기에 있고 당신들은 우리를 어떻게 접촉할지를 안다"라고 북한에 회동을 제안했다.

transi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