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3댓글페이지로 이동

채용조건 몰래 바꿨다가 들통난 DIP 간부직원 재공모

송고시간2019-12-23 09:35

댓글3댓글페이지로 이동

지원자 1명 서류전형서 탈락 시켜…내정설 나돈 인물은 지원 안 해

"신뢰성 잃었다" 지적…대구시 소극적 대처도 도마 위에 올라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DIP)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DIP)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DIP)이 특정인 내정설을 불러일으킨 정책기획단장 채용 절차를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것으로 23일 밝혀졌다.

DIP는 '적격자 없음'이 재공모 사유라고 밝혔지만, 안팎에서 "대구시 몰래 채용조건을 바꾼 것이 드러나자 지적된 내용을 수정해 특정인 채용을 강행하려는 것 아니냐"라는 의혹을 내놓고 있다.

DIP는 지난달 29일부터 정규직 1명과 계약직 5명을 뽑는 '2019년 제3차 직원채용' 공개모집 절차를 시작했다.

그러나 정규직인 정책기획단장(2급) 지원자 우대사항을 채용공고 게재 바로 전날 시와 협의 없이 바꿔 행안부 '지방 출자·출연기관 인사·조직 지침' 위반 논란에 직면했다.

DIP는 "원장 고유권한으로 수정했다"고 설명했다.

소프트웨어 및 콘텐츠, 문화산업 분야 육성 등 업무를 담당하는 기관이 시와 협의한 내용과 달리 우대사항에 '첨단 의료 관련 분야 R&D 수행 경험자'를 넣자 공모 시작 전부터 나돈 특정인 내정 의혹이 증폭됐다.

대구시 등에 따르면 지난 13일 마감한 정책기획단장 모집에는 의료 관련 분야 경력이 있는 1명이 지원했고, 내정설이 나돈 인물은 지원서를 내지 않았다.

이승협 원장을 위원장으로 한 DIP 인사위원회는 최근 서류 심사에서 해당 지원자에게 부적격 판정을 내리고 탈락시켰다.

DIP 관계자는 "이달 안에 인사위원회 의결을 거쳐 정책기획단장을 재공모할 방침이다"며 "응시 자격 요건 등을 담은 채용계획서를 시에 다시 보내 협의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하지만 서류심사 결과가 나오기 전부터 DIP 안팎에서는 "적격자가 없다는 이유를 들어 공모를 다시 한다"는 소문이 도는 등 DIP의 채용 절차가 신뢰를 잃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채용 관련 잡음이 더는 나오지 않도록 계획서를 신중하게 검토하겠다"며 "DIP가 협의를 끝낸 채용계획을 임의로 바꾸지 않도록 관리·감독도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대구시는 지난 20일 이 원장을 불러 고소 남발, 기업과 불소통, 예산 전용 등 경위를 들었지만, 별다른 조치를 내놓지 않아 출연기관 관리·감독에 소극적으로 대처한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su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