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금감원, 라임자산운용 추가 검사 나설 듯…은행들도 병행

송고시간2020-01-15 06:1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불완전판매 등 새 의혹 확인 위해 필요"

금감원, 라임자산운용 추가 검사 나설 듯…은행들도 병행 - 1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금융감독원이 대규모 펀드 환매 중단 사태가 발생한 라임자산운용에 대해 추가 검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검사와 별개로 불완전판매 의혹 등이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라임자산운용 펀드를 판매한 은행들에 대한 검사도 사실상 정해진 수순이다.

지난해 대규모 투자손실이 발생한 '파생결합펀드(DLF) 사태' 때도 자산운용사·은행·증권사에 대한 합동검사가 실시됐다.

15일 금융당국과 자산운용업계에 따르면 금감원은 라임자산운용에 대한 추가 검사를 고려 중이다.

금감원은 펀드 수익률 돌려막기·전환사채(CB) 편법거래 등 의혹이 제기되자 지난해 8월 라임자산운용에 대한 검사에 착수해 같은 해 10월 초 검사를 마친 바 있다.

그러나 이후 1조5천억원 규모의 펀드 환매 중단 사태가 발생하고 불완전판매 이슈가 부각되면서 추가 검사를 통한 확인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기존 검사에서 봤던 부분 외에 불완전판매나 다른 의혹 등이 제기되고 있어 필요하다면 추가로 더 검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금감원은 지난해 실시한 라임자산운용 검사는 당시 제기된 펀드 수익률 돌려막기 및 전환사채(CB) 편법거래 등에 대한 의혹을 확인하는 것이었다.

금감원은 검사 직후 이번 사태의 핵심 인물인 라임자산운용 최고운용책임자(CIO) 이모 전 부사장을 검찰에 수사 의뢰하기도 했다. 그는 검찰이 횡령 사건 등에 연루된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하자 지난해 11월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앞두고 잠적한 상태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금감원은 이달 말이나 다음 달 초 삼일회계법인의 라임자산운용 펀드에 대한 실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검사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를 판매한 주요 은행들에 대한 검사도 불가피해 보인다.

금감원에는 이미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 관련 분쟁조정 신청이 100여건 접수된 상태다. 상당수 투자자가 불완전판매를 주장하는 만큼 확인을 위해서라도 검사가 필요한 상황이다.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 판매 잔액이 5조7천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보인 지난해 7월 말 우리은행 판매 잔액은 1조648억원, 신한은행 4천214억원, 하나은행 1천938억원 등이다.

지난해 금융계를 강타한 DLF 사태 때도 금감원은 주요 판매 창구인 은행들과 DLF 편입 파생결합증권(DLS)을 발행한 증권사, DLF를 운용한 자산운용사 등을 대상으로 합동검사를 실시했다.

최근 라임자산운용 펀드 투자자들은 라임자산운용과 펀드 판매사인 은행들을 대상으로 소송에 나섰고, 은행 등 판매사들도 라임자산운용을 상대로 법적 소송을 준비하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다.

금감원은 DLF 사태 때처럼 지난해 실시한 라임자산운용 검사에 대해 중간 결과를 발표하는 방안도 고려했지만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금감원은 아직 지난해 검사와 관련해 제재를 위한 논의를 시작하지 못한 상태다.

kak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