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작년 12월 수출물가 전월대비 0.8%↑…환율·유가 영향

송고시간2020-01-15 06:00

댓글

전년 동기 대비로는 3.1%↓…반도체 가격 하락세 영향

반도체 수출
반도체 수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지난해 12월 수출물가가 원화 약세와 국제유가 상승 영향으로 전월 대비 0.8% 올랐다고 한국은행이 15일 밝혔다.

석탄 및 석유제품은 3.8% 뛰었고,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는 0.6% 상승했다.

환율 효과가 제거된 계약통화 기준 수출물가는 0.1% 오르는 데 그쳐 사실상 보합에 머물렀다.

전년 동월과 비교한 수출물가는 3.1% 떨어져 7개월 연속 하락했다. 반도체 가격 하락세가 이어진 영향이다.

2019년 연간 수출물가는 전년 대비 3.3%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해 국제유가가 전년보다 낮아진 데다 반도체 가격이 연중 하락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작년 12월 수출물가 전월대비 0.8%↑…환율·유가 영향 - 2

수출물가지수 등락률 추이
수출물가지수 등락률 추이

※자료: 한국은행

지난해 12월 수입물가는 전월 대비 1.6% 상승했다.

국제유가 상승으로 원유(5.5%) 등 원재료가 2.4% 뛰었고, 나프타(6.5%), 동(銅) 정련품(4.2%) 등이 포함된 중간재도 1.5% 올랐다.

환율 효과가 제거된 계약기준 수입물가는 0.9% 상승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한 수입물가는 3.4% 올라 7개월 만에 상승 전환했다.

2019년 연간 수입물가는 전년 대비 0.8%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제유가가 전년보다 하락했지만 원화 가치가 전년보다 떨어진 게 수입품 가격에 반영된 결과라고 한은 관계자는 설명했다.

p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