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3댓글페이지로 이동

'후원금 사기' 의혹 윤지오 여권 무효화…불법체류 위기

송고시간2020-01-14 19:01

댓글3댓글페이지로 이동

외교부, 경찰요청에 지난달 조처…"불법체류 여부 해당국서 결정"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고(故) 장자연 사건' 증언자로 나섰다가 후원금 사기 의혹 등에 휩싸인 배우 윤지오 씨 여권이 무효화 된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외교부에 따르면 외교부는 윤씨 여권을 무효로 해달라는 경찰 요청을 받고 관련 절차에 따라 지난달 20일 무효화 조처를 완료했다.

이번 조치로 현재 캐나다에 머무는 것으로 알려진 윤씨는 다른 나라로 이동하는 것이 어려워지게 됐다.

정부 관계자는 윤씨가 당장 불법체류자로 분류되는지에 대해서는 "해당국 체류 허가가 있느냐 등을 고려해 해당국 사법당국에서 결정할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윤씨는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후원금 사기 등 여러 혐의로 고소·고발됐으나 지난해 4월 말 캐나다로 출국한 뒤 현재까지 귀국하지 않고 있다.

지난해 4월 출국 당시 윤지오씨
지난해 4월 출국 당시 윤지오씨

(영종도=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고 장자연 사건 주요 증언자인 배우 윤지오 씨가 지난해 4월 24일 오후 캐나다로 출국하기 위해 인천공항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4.24 pdj6635@yna.co.kr

ai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