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종로 출마' 굳힌 이낙연…"험지 출마" 황교안의 선택은

송고시간2020-01-14 20:34

댓글

李, 종로에 아파트 전세계약…黃 출마하면 총선 최대 승부처

한국당 내부 "종로 유력" 분위기…공관위 결정까지 발표 늦출듯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더불어민주당 복귀를 앞둔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4·15 총선에서 종로 출마를 사실상 굳히면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선택에 관심이 집중된다.

황 대표까지 종로 출마를 선언하면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여론조사에서 나란히 1·2위를 달리는 두 거물급 정치인의 '대선 전초전'이 성사될 수 있어서다.

복수의 한국당 핵심 관계자들은 1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황 대표가 이번 총선의 출마 지역으로 종로를 택할 가능성을 높게 전망했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황 대표가 현 정권 시작부터 총리로서 행정부를 통할해 온 이 총리와 맞붙어야 한국당이 내건 '정권 심판론'을 상징할 수 있다는 점에서다.

또 황 대표가 당내 중진의원과 간판급 인사들에게 '수도권 험지 출마'를 요구한 만큼, 자신이 공언한 대로 "험지보다 더한 험지"에 나설 필요가 있다는 시각이 있다.

황 대표가 종로와 인연이 적지 않다는 견해도 주위에서 제기된다. 한 관계자는 "고등학교(경기고)와 대학교(성균관대)를 모두 종로에서 다녔고, 총리이자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공직생활을 마무리할 때 살던 곳도 종로에 있는 삼청동 총리공관"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점으로 미뤄 황 대표가 종로 출마로 기울 것이라는 전망이 당내에서 우세하지만, 황 대표는 아직 자신의 출마지에 대해 확답을 내놓지 않고 있다.

황 대표는 당 공천관리위원회의 결정이 나오기 전까지 특정 지역을 출마지로 발표할 가능성이 작다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그는 전날 기자들이 이 총리의 종로 출마 기정사실화에 대한 입장을 묻자 "여기에서는 소상공인 이야기만 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한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그간 황 대표는 당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말해왔다. 원칙과 절차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그의 성품상 공관위 결정도 나기 전에 출마지를 선언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황 대표뿐 아니라 한국당의 선거전략 차원에서도 그의 출마지를 굳이 일찍 확정지을 필요가 없다는 견해를 보였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오늘쪽)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운데)
이낙연 전 국무총리(오늘쪽)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운데)

[연합뉴스 자료사진]

황 대표의 출마지가 종로로 정해져 이 전 총리와의 '빅매치'가 성사될 경우 이번 총선의 판도는 물론 차기 대권 구도에까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이 전 총리가 이기면 5선 의원이 된다. 정치적 경륜에 더해 전직 전남도지사와 문재인 정부 초대 총리로서 '정권 재창출' 선봉에 선다.

황 대표가 승리하면 박근혜 정부의 마지막 총리이자 대통령 권한대행 출신으로서, 또 제1야당 대표로서 '정권 탈환'에 앞장선다.

이처럼 승자는 차기 대권가도에 '날개'를 달지만, 패자는 당분간 회복이 어려운 상처를 입는다. 당이 총선에서 질 경우 패장의 굴레를 쓴 채 정치 생명에 위기를 맞을 수도 있다.

이 전 총리는 민주당 복귀를 앞두고 일찌감치 종로 출마를 위해 몸을 풀고 있다. 그는 최근 종로구의 아파트에 전세 계약을 맺고, 다음 달 입주할 예정이다.

이날 후임(정세균 총리) 임명으로 자연인 신분이 된 이 전 총리는 지난 12일 "그런 흐름(종로 출마)이 형성되고 있지 않은가 하는 느낌은 있지만, 당과 구체적 협의를 아직까지 못 했다"고 말했다.

zheng@yna.co.kr

이낙연 "편안한 마음으로 떠나…백수다운 백수가 되나 했더니 내일 당사로"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