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WHO "'중국 폐렴' 전염 제한적…확산 가능성은 대비"

송고시간2020-01-15 02:1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PG)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는 '중국 폐렴'의 원인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사람 간 전염될 가능성은 제한적인 것으로 판단한다면서도 확산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14일(현지시간) APTN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신종질병팀장 대행은 "현재 우리가 가진 정보 아래서는 사람 간 전염은 제한적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다만 "아직은 초기 단계이고 우리는 명확한 임상 사진을 가지고 있지 않다"면서 WHO가 확산 가능성을 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와 많은 유사점을 지니고 있다"며 해당 질병에 대한 이전의 경험이 도움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고려 중인 몇몇 항바이러스제가 있다"며 "본래 다른 질병에 사용되는 것이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도 사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WHO는 지난 9일 우한(武漢)에서 집단 발생한 원인 불명의 바이러스성 폐렴을 조사한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원인으로 추정되는 이번 폐렴으로 중국에서는 41명의 확진 환자가 발생했으며 이 중 61세 남성이 숨졌다.

더불어 WHO는 지난 8일 우한에서 태국 방콕으로 입국한 중국인 관광객에게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인됐으며, 이는 중국 이외 지역에서 확인된 첫 사례라고 말했다.

eng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