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군위·의성 신공항 사전투표 D-1…투표율 높이기 총력전

송고시간2020-01-15 14:4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통시장·마을 찾아다니며 투표 독려

(군위·의성) 한무선 기자 =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지 결정을 위한 주민 사전투표를 하루 앞둔 15일 경북 군위와 의성 두 지역은 투표율을 끌어올리려는 열기로 뜨거웠다.

공항 유치에 나선 민간단체 회원들은 주민투표(21일)에 앞서 16∼17일 이틀간 진행되는 사전투표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며 주민들을 설득했다.

"신공항은 우보로"
"신공항은 우보로"

(군위=연합뉴스) 군위군통합신공항추진위원회 회원들이 15일 군위 의흥면 일대에서 주민투표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2020.1.15 [군위군통합신공항추진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군위군통합신공항추진위원회(이하 군위추진위) 읍·면 위원장과 회원들은 이날 오일장이 열린 군위 의흥면 전통시장을 찾아 투표 방법을 안내하고 투표 참가를 독려했다.

박한배 군위추진위 공동위원장은 "전국 인구소멸지수 1위 지역인 군위가 살길은 통합 신공항 유치밖에 없다"며 "단독후보지인 우보 유치 찬성에 투표해달라"고 호소했다.

통합신공항의성군유치위원회(이하 의성유치위) 관계자들도 이날 홍보용 차로 의성 단촌면, 점곡면, 옥산면 등을 다니며 공항 유치 필요성을 설명하고 투표권 행사를 부탁했다.

권혁만 의성유치위 사무국장은 "군 공항만 옮기는 것이 아니라 민간 공항을 함께 옮기는 사업이니 오해하지 말아달라"며 "지역 발전을 위해 의성 비안·군위 소보 공동후보지에 찬성해달라"고 말했다.

두 단체는 하루 앞으로 다가온 사전투표가 전체 투표율을 끌어올리는 데 중요하다고 보고 주민들에게 적극적인 참여를 촉구했다.

군위추진위 관계자는 "사전투표는 이틀에 걸쳐서 하는 데다 지역민 관심을 최대한 끌어올릴 기회다"며 "사전투표에 60% 정도가 참여하는 것을 목표로 투표를 독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의성유치위 관계자는 "사전투표에 80% 이상 참가할 수 있도록 주민들을 설득하고 있다"며 "사전투표율을 높여야 투표율이 낮은 지역에서 막바지 홍보에 주력할 수 있다"고 했다.

"신공항은 의성으로"
"신공항은 의성으로"

(의성=연합뉴스) 통합신공항의성군유치위원회 관계자들이 15일 의성군 단촌면에서 주민투표 참여에 대해 홍보하고 있다. 2020.1.15 [통합신공항의성군유치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주민투표 일정이 다가오자 두 지역 민간단체들이 상대 단체장을 주민투표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해 갈등 분위기를 빚기도 했다.

지난 13일 군위추진위는 "의성군이 투표율과 유치 찬성률을 읍·면별로 평가해 600억원 규모 포상 사업비와 20억원 규모 공무원 해외연수비 지급 계획을 세웠다"며 김주수 의성군수를 경찰에 고발했다.

다음 날에는 의성유치위가 "김영만 군위군수가 직위를 이용해 공동후보지가 아닌 단독후보지를 지지하라는 투표 운동을 공공연하게 하고 있다"며 김 군수를 검찰에 고발했다.

두 단체 관계자들은 지역 갈등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15일 지역 라디오에 출연해 과열 분위기를 지양하고 막바지 홍보 활동에 힘쓰겠다는 자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msh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