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SNS 세상] "공부 안할거면 용접"?…스타 유튜버가 드러낸 사회 인식의 단면

송고시간2020-01-15 17:46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조성미 이상서 기자 = 유튜브 활동으로 이름을 알린 한 스타 강사가 육체노동을 비하하는 듯한 발언을 해 공분을 사면서 우리 사회가 여전히 육체노동자를 경시하는 과거 인식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 아니냐는 자조가 나온다.

수학 강사 주예지씨는 지난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진행한 라이브 방송에서 "(수학) 7등급이 나온 건 (공부를) 안 한 거다"라며 "그럴 거면 용접을 배워서 호주에 가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적절치 못한 발언이다"라는 비난이 빗발쳤고, 주씨는 지난 14일 "특정 직업 종사하는 분들께 불편함을 끼쳤다"며 사과 영상을 올렸다.

논란이 일자 자신의 채널에서 사과하는 수학강사 주예지씨
논란이 일자 자신의 채널에서 사과하는 수학강사 주예지씨

[유튜브 캡처]

그러나 대한용접협회는 15일 "용접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이 공개적으로 비하한 것"이라고 비판하면서 주씨의 성의 있는 공식 사과를 요구했고, 영상을 올린 지 이틀이 지난 이 날도 관련 키워드가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를 차지하는 등 비난은 끊이지 않고 있다.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제작진은 '공부의 신'이라는 코너에 출연할 예정이던 주씨의 출연 취소를 공지했다.

주씨의 발언에 자신을 용접공이라고 밝힌 누리꾼 'su81****'은 네이버 관련 기사 댓글에 "내 직업이 부끄러운 적이 없고 우리나라 산업의 역군이라는 생각에 자긍심이 있었는데 이번엔 자괴감이 든다"라며 "용접은 산업의 기초 직군으로 발전소, 조선, 건설 등은 용접기술이 없으면 조선 시대로 돌아가게 된다"고 꼬집었다.

MU_***라는 트위터 이용자는 "강사들이 공부 못하면 아프리카 가야 한다느니 감귤 포장하러 가야 한다느니 한다"며 스타 강사들이 온라인 강의에서 학력이 낮은 이들과 특정 지역, 직업을 비하해 온 것을 비판했다.

또한 주예지씨가 육체노동자를 비하했다는 논란은 그의 출신학교가 소위 'SKY'로 불리는 대학이 아닌 점에도 불똥이 튀었다. 명문대 출신이 아니라며 그의 스타 강사 자격을 문제 삼은 일부 누리꾼의 반응. 이런 반응과 관련해서도 학력이나 학벌이라는 한 가지 잣대로만 한 개인의 자질을 재단하는 우리 사회의 민낯이 또 한 번 드러났다는 지적이 나왔다.

뉴질랜드에서 유튜브 채널 '데이브(Dave) TV 뉴질랜드 목수'를 운영하는 한성빈(33)씨는 "뉴질랜드에서 목수와 같은 기술직 노동자는 화이트칼라 노동자보다 임금이 높은 경우도 있다"며 "육체노동자라고 해서 차별을 받지 않는다"라고 했다.

이병훈 중앙대 사회학과 교수는 15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예부터 전해 내려오던 '사농공상' 인식이 아직도 우리 사회에 남아있다는 방증"이라며 "1970년대 우리 경제의 고도성장을 이끈 주역 중 하나가 산업 현장의 노동자인데 안타깝다"라고 말했다.

사회 인식과 더불어 임금 등 실질적 처우에서도 학력에 따른 차별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월 통계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청년 근로자가 받는 임금 수준은 학력에 따라 크게 갈렸다. 20∼24세의 경우 대졸 이상이 월평균 201만원의 임금을 받았으나 고졸은 179만원에 그쳤다. 25∼29세 역시 대졸 이상은 월평균 247만원을 받았지만 고졸은 217만원을 받는 것으로 집계됐다.

csm@yna.co.kr

shlamaze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