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설날 전에 진상규명 하라"…故 문중원 기수 대책위 오체투지

송고시간2020-01-17 14:24

댓글

고 김용균·김한빛 씨 유족도 동참…청와대까지 5일간 행진

(과천=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한국마사회의 부조리한 운영을 비판하는 유서를 남긴 채 숨진 고(故) 문중원 기수의 죽음과 관련한 책임자 처벌 등을 촉구하는 시민대책위원회가 마사회 측에 진상규명을 촉구하며 '오체투지(五體投地)'에 나섰다.

설 전 문제해결 촉구 오체투지 하는 문중원 기수 대책위
설 전 문제해결 촉구 오체투지 하는 문중원 기수 대책위

(과천=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7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한국마사회 앞에서 고 문중원 기수 죽음의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한 시민대책위원회와 문 기수 유족, 시민사회단체 및 민주노총 등 참석자들이 설 전 문제 해결을 촉구하며 오체투지 행진을 하고 있다. 이들은 과천 한국마사회를 출발해 청와대까지 4박 5일간 행진할 예정이다. 2020.1.17 xanadu@yna.co.kr

고 문중원 기수 시민대책위 50여 명은 17일 오전 10시께 경기 과천시 한국마사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것을 시작으로 강남역 고공농성 현장과 서울역을 거쳐 청와대 방면을 향하는 오체투지 거리 행진을 벌였다.

오체투지는 불교에서 행하는 큰 절을 말한다. 손끝에서 발끝까지 전신을 땅바닥에 모두 닿도록 해 절을 올리는 방식이다.

행진에는 문 씨 유가족을 비롯해 2018년 12월 충남 태안 화력발전소에서 숨진 고(故) 김용균 씨의 어머니 김미숙 김용균 재단 대표와 방송 현장 인권을 고발하다 세상을 떠난 고(故) 이한빛 PD의 아버지 이용관 한빛 미디어센터 대표 등도 함께했다.

영하에 가까운 날씨 속에 문 씨의 부인 오은주 씨가 "한국 마사회 죽음의 경주를 멈춰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선두에 섰고, 이어 대책위 관계자들이 뒤를 따르며 오체투지를 진행했다.

오 씨는 행진에 앞선 기자회견에서 "어제가 남편의 49재인데 아직 장례도 치러주지 못해 너무 괴롭고 슬펐다"며 "설날 전에 외로이 혼자 남은 남편을 데리고 고통 없는 곳으로 보내주고 싶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고 문중원 기수 부인
발언하는 고 문중원 기수 부인

(과천=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한국마사회의 부조리한 운영을 비판하는 유서를 남긴 채 숨진 고 문중원 기수의 부인 오은주 씨가 17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한국마사회 앞에서 열린 '설 전 문제해결을 촉구하는 시민대책위 오체투지 행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17 xanadu@yna.co.kr

오체투지 행진은 총 5일간 이어진다. 오는 18일에는 양재역을 지나 강남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을 통과하며 삼성에서 노조 설립 시도를 했다는 이유로 1995년 해고당해 지난해부터 고공농성을 하는 김용희 씨를 격려할 계획이다.

이어 행진과 휴식을 반복하며 한강진과 서울역 등을 거친 뒤 21일 청와대에 도착해 마무리 집회를 가질 전망이다.

문중원 기수는 지난해 11월 29일 '조교사의 부당한 지시로 인해 기수로서 한계를 느꼈고, 이에 조교사가 되기 위해 면허를 취득했지만 불공정한 과정으로 마방을 배정받지 못했다'는 취지의 문서를 남긴 채 극단적 선택을 했다.

st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