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9댓글페이지로 이동

日NGO 징용해결촉구 500회 시위…미쓰비시 9년만에 피해자 면담(종합)

송고시간2020-01-17 19:12

댓글9댓글페이지로 이동

양금덕 피해자 외무성 앞에서 "아베 사죄하라" 구호

일본 시민단체 500회 '금요행동'
일본 시민단체 500회 '금요행동'

(도쿄=연합뉴스)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 일본의 양심적인 단체들이 17일 오전 일본 외무성 앞 집회에서 강제징용 관련 일본 정부의 사죄를 촉구했다. 2020.1.17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이세원 특파원 = 일제 강제징용 문제 해결을 지원하는 일본 시민단체가 17일 500번째 '금요행동'을 벌였다.

이들 단체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도쿄 미쓰비시중공업 본사 앞에서 집회를 갖고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라는 한국 대법원의 작년 11월 29일 판결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집회에는 '나고야 미쓰비시 조선여자근로정신대 소송을 지원하는 모임'(이하 나고야소송지원회)을 비롯해 나가사키(長崎), 히로시마(廣島) 등 일본 각지에서 징용 피해자를 지원하는 시민단체가 참여했다.

'근로정신대 씨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등 한국의 관련 단체와 근로정신대 피해자 중 한 명인 양금덕(91) 씨도 동참했다.

나고야소송지원회는 2007년부터 미쓰비시중공업 본사 앞에서 근로정신대 동원 피해자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촉구하며 매주 금요일 '금요행동'을 하고 있다. 500번째인 이날 집회의 참석 인원은 60여명으로 평소보다 많았다.

미쓰비시중공업은 이날 양 씨와 시민단체 관계자를 본사 회의실에서 면담했다.

근로정신대 씨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에 따르면 미쓰비시중공업이 징용 피해자를 직접 만난 것은 2010년 11월 8일 이후 9년여만이다.

미쓰비시중공업은 그사이에는 피해자의 의사를 전하는 문서를 대리인을 통해 접수하는 등 피해자와의 직접 접촉을 피했다.

면담에 응한 미쓰비시중공업의 담당자는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다'면서도 양 씨와 시민단체의 이야기를 경청하고서 본사에 잘 전달하겠다는 뜻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일 시민단체들은 이날 미쓰비시중공업에 제출한 요청서를 통해 "(한국 대법원의) 배상 명령이 내려진 지 1년 2개월이 지났지만, 귀사는 판결 명령을 전혀 따르지 않고 있다"며 "상식적으로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귀 회사는 한국 대법원판결이 일본 정부의 견해와 부합하지 않는다는 것을 (판결 불이행의) 하나의 이유로 들고 있다"면서 "미쓰비시중공업은 독립적, 자주적 판단을 내려야 한다"며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앞서 이들 단체는 이날 오전 8시 30분 일본 외무성 앞 집회에서 강제징용 관련 일본 정부의 사죄를 촉구했다.

이들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에게 보내는 요청서에서 한일청구권협정에 의해 강제징용 문제가 해결됐다는 아베 정권이 주장을 차용하더라도 '사실인정과 사과' 문제는 해결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배상 문제는 청구권협정으로 해결됐다는 아베 정권의 주장에 대해서도 '청구권협정에 의해 한일 양국 정부의 외교적 보호권만 소멸됐고, 개개인의 권리는 여전히 미해결인 채 남아있다'는 수십 년에 걸친 일본 정부의 해석과 배치된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일본 정부는 보편적인 인권의 문제인 강제징용과 관련한 역사적 교훈을 후대에 교육해 같은 잘못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는 일련의 사업을 즉시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본의 사죄 요구하는 징용 피해자 양금덕 씨
일본의 사죄 요구하는 징용 피해자 양금덕 씨

(도쿄=연합뉴스)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 강제징용 피해자인 양금덕(91) 할머니(가장 왼쪽)가 17일 도쿄 외무성 앞 집회에서 아베 총리를 향해 "사죄하라"라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0.1.17

양 씨는 외무성 앞 집회에서 아베 총리를 향해 "사죄하라"라는 구호를 외친 뒤 기자들에게 "아베한테 무릎 꿇고 사죄를 받아야 내가 저세상에 갈 수 있다"며 "(그렇지 않으면) 악착같이 귀신이 되더라도 아베를 잡아가겠다"고 말했다.

양 씨는 미쓰비시중공업 관계자들과의 면담에서도 "저는 언제 죽을지 모른다"면서 "75년이 지나 지금 죽음을 앞두고 있는데도 아무런 사과도 없다"며 해결책을 제시해달라고 촉구했다.

일본 시민단체들의 이날 500회 금요행동 집회에선 "아베 총리는 퇴진하라"는 구호도 나왔다. (취재보조: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ho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