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사면초가 페이스북…미국 민주당 날선 공세에 반독점 소송도

송고시간2020-01-17 16:4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펠로시 "페이스북, 수익성 최우선…가짜뉴스 유포 공범"

경쟁 IT업체 "페이스북은 거대한 불법 기업" 집단소송 제기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UPI=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이 정치 광고 허용 정책과 반독점법 위반 혐의로 미국 정치권과 업계의 집중포화를 맞고 있다.

미국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16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이 이용자의 권익보다는 수익성을 앞세우고 있으며, 반(反)독점 조사가 개시된 후로 도널드 트럼프 정권과 밀착하고 있다고 각을 세웠다.

펠로시 의장은 "페이스북의 사업 모델은 오로지 돈을 벌기 위한 것"이라며 "그들은 어린아이들에게 미칠 영향이나, 진실에 대해서 신경 쓰지 않는다"고 질타했다고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보도했다.

이는 페이스북이 지난 10일 특정 집단을 표적으로 허위 사실을 담은 정치 광고를 계속해서 내보낼 수 있도록 허용하겠다고 발표한 데 따른 것이다.

민주당 측은 페이스북의 해당 조치를 두고 페이스북이 정치적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데 가담하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페이스북과 꾸준히 대립각을 세워온 민주당은 지난해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트럼프 대통령과 비공개 회동을 한 것을 두고 반독점 조사를 피하기 위해 정권의 비위를 맞추고 있다고 비난했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로이터=연합뉴스]

정치권의 압박과 함께 페이스북의 온라인 독점을 지적하는 경쟁 업체들의 소송도 이어졌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데이팅 SNS '라이크브라이트'의 제작사인 '리빌 챗'을 비롯해 신용 및 금융서비스 제공업체 '렌돌'로 잘 알려진 'USA 테크놀로지 앤드 매니지먼트' 등 총 4개사는 이날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연방법원에 페이스북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이들 기업은 페이스북이 "미국에서 본 가장 거대한 불법 독점 기업 중 하나"라면서 페이스북의 뻔뻔하고, 의도적인 반경쟁적 계획을 멈추기 위해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저커버그 CEO가 공언한 대로 '왓츠앱'과 '인스타그램'을 페이스북으로 통합시킨다면 "전 세계적인 시장 지배력을 강화하고, 향후 수십 년간 영구적으로 시장 경쟁을 막게 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또 저커버그 CEO의 방침에 따라 계속 페이스북을 운영할 경우 발생할 피해를 막을 수 있는 법적 해결책이 없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들 기업은 일례로 페이스북이 지난 2010년대 초 빠르게 성장하는 모바일 시장을 따라잡기 위해 개발자들에게 플랫폼을 개방했지만, 이후 개발자를 경쟁자로 인식하고 이들을 대량 해고했다고 주장했다.

페이스북은 소송과 관련해 "시민들과 광고주가 많은 선택지를 가진, 경쟁적인 환경에서 (소셜미디어를) 운영하고 있다"며 이들의 주장을 일축했다.

현재 페이스북은 연방거래위원회(FTC)의 반독점 조사 외에도 각 주 정부와 의회로부터 별도의 반독점 조사를 받고 있다.

sy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