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DLF사태에도 '원금 비보장' 파생결합증권 발행 1조원↑

송고시간2020-01-19 09:1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DLS·DLF 등 금리파생상품 손실 (PG)
DLS·DLF 등 금리파생상품 손실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지난해 대규모 투자 손실을 가져온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에도 불구하고 파생결합증권(DLS)의 발행액이 1조원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DLF는 해외금리와 연계된 원금 비보장형 DLS를 펀드에 담은 상품이다.

19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원금 비보장형 DLS 발행금액은 17조4천230억원으로 전년(16조4천9억원)보다 1조221억원가량 증가했다.

연도별 DLS 발행금액은 최근 매년 증가하다가 2017년 18조5천319억원으로 최고점을 찍고 2018년에는 다소 감소했는데, 2019년에는 DLF 사태가 있었음에도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DLF 사태로 금리연계형 DLS 상품에 대한 투자심리가 위축됐으나 세계적인 저금리 기조 속에 예금보다 높은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DLS 자체에 대한 수요는 꾸준히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월별, 기초자산 유형별 DLS 발행액을 살펴보면 DLF 사태로 인한 투자 위축이 뚜렷하게 드러난다.

지난해 월별 DLS 발행액은 DLF 사태 직후인 8월 9천957억원, 9월 7천699억원으로 2016년 1월 이후 처음으로 1조원을 밑돌 정도로 급감했다가 10∼12월은 다시 1조원대를 회복했다.

DLF 사태가 본격화하기 이전인 지난해 6월에는 DLF 발행액이 2조3천155억원에 달해 금투협이 관련 통계를 보유한 2011년 3월 이후 월간 최고액을 기록하는 등 높은 열기를 보였다.

기초자산 유형별로 보면 지난해 원금 손실이 발생했던 금리연계형 DLS의 발행액은 크게 줄고 다른 유형의 DLS는 발행액이 대체로 증가했다.

금리연계형 DLS 발행액은 지난해 1조1천283억원으로 전년도(3조1천859억원)의 3분의 1수준까지 급감했다. 이는 2015년의 5천935억원 이후 4년 만에 가장 낮은 액수다.

상품연계형 DLS 발행액이 지난해 1조7천652억원으로 전년도(8천548억원)보다 2배 넘게 증가하고 신용연계형 DLS 발행액은 7조7천80억원으로 전년(7조7천743억원)과 비슷한 것과 대조적이다.

이 밖의 기타 상품에 연계된 DLS 발행액도 작년 6조8천216억원으로 전년(4조5천758억원)보다 2조원 넘게 증가했다.

DLS는 채권 금리나 통화, 실물자산 등을 기초자산으로 삼아 기초자산이 일정 기간 정해진 구간을 벗어나지 않으면 미리 약정한 수익률을 지급하고 구간을 벗어나면 원금 손실을 보는 금융상품이다.

지난해 문제가 된 상품은 독일 국채 10년물이나 영국 CMS(파운드화 이자율 스와프) 금리를 기초자산으로 해서 만든 DLS와 이런 DLS를 자산으로 편입한 DLF다.

만기 때 기초자산인 독일·영국 채권 금리가 일정 수준 이상이면 연 3∼5% 수익률을 보장받는 조건이었지만, 지난해 독일·영국 채권 금리가 급락하면서 대규모 원금 손실이 발생해 파문이 일었다.

◇ 유형별 파생결합증권(DLS) 발행액 추이 (단위: 억원)

구분 상품연계 금리연계 신용연계 기타 합계
2019년 17,652 11,283 77,080 68,216 174,230
2018년 8,548 31,959 77,743 45,758 164,009
2017년 21,045 24,742 77,728 61,803 185,319
2016년 9,560 24,624 70,833 53,529 158,546
2015년 11,950 5,935 63,787 37,823 119,495
2014년 11,020 9,378 51,145 32,649 104,193
2013년 28,722 1,462 43,075 21,713 94,973
2012년 15,645 1,820 68,491 12,189 98,145

[자료 = 금융투자협회]

jae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