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창원중부서 "편의 제공" 차량 차단기·울타리 설치…실효성 논란

송고시간2020-01-20 04: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원과 보안 구역 분리했지만 기존에도 문제없어, 민원인과 직원 모두 불편

창원중부경찰서
창원중부경찰서

[촬영 한지은]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경남 창원중부경찰서에 민원인 편의 제공을 목적으로 '통합민원실 구축 관서 사업'이 진행되고 있지만, 비용 대비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지난해 이 사업 예산으로 창원중부경찰서에 2억5천만원을 투입했다.

경남경찰청은 사업 지시안을 해당 서에 전달하며 청사 개선 목적이 '민원인 편의 도모'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창원중부경찰서는 지난해 12월 정문에 직원 등 상시출입자만 출입이 가능한 차량 차단기를 설치하고 민원인이 청사 본관으로 진입할 수 있는 입구는 따로 마련했다.

또 민원실과 본관을 구분하기 위해 본관을 두르는 구조로 높이 140㎝ 이상의 나무 울타리를 설치했다.

하지만 수억원을 들여 추진하는 개편이 큰 실효성이 없어 보인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창원중부경찰서는 본관 1층 입구 안내 창구에 민원인의 출입 목적을 확인한 후 담당 부서로 인솔하는 직원이 상시 대기한다.

안내 창구를 제외한 모든 입구는 관련자만 출입이 가능해 기존에도 보안상에 큰 문제는 없었다.

거기다 피의자 외에 참고인, 고소인 신분으로 경찰서를 찾은 사람들은 결국 청사 본관으로 갈 수밖에 없어 이번 개편으로 민원인을 100% 차단할 수 있는 건 아니다.

울타리 설치로 관사 내 주차 면도 기존 181면에서 174면으로 줄었다.

경찰 관계자가 직원 전용 입구 옆 틈으로 출입하는 모습
경찰 관계자가 직원 전용 입구 옆 틈으로 출입하는 모습

[촬영 한지은]

경찰 등 상시 출입자 역시 이번 개편으로 불편함을 겪고 있다.

펜스 옆에 설치된 직원 전용 입구가 몸으로 입구를 회전 시켜 들어가야 구조라 불편을 피하기 위해 출입자 대부분이 입구 옆 일명 '개구멍'으로 통한다.

이 직원 전용 입구는 비가 올 때 우산을 쓴 채로는 들어갈 수도 없는 구조다.

점심시간이면 식사를 마치고 본관으로 들어오기 위해 경찰 관계자들이 줄지어 좁은 틈을 지나간다.

이렇게 경찰서에 폐쇄적인 분위기가 감도는 건 이번 사업이 '민원 구역과 보안 구역을 확실히 분리해 차단한다'는 원칙을 내세웠기 때문이다.

경찰서 상시 출입자는 "원래도 수사실 등에 민원인이 들어갈 수 없도록 잘 분리돼있다고 보는데 보안을 이유로 수억씩 들여서 울타리를 칠 필요가 있냐"고 지적했다.

한편 이번 사업으로 경찰서 민원실 처리 민원 종류가 기존 21종에서 40종으로 확대되고 민원실 내 수사민원상담센터, 인권상담센터를 설치하는 등 편의시설이 확충된다.

경남경찰청은 이번 개편으로 하루 평균 경찰서 민원 처리 건수가 4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contactj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