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멕시코 '마약왕' 구스만 딸, 아버지 별명 딴 맥주 출시

송고시간2020-01-18 01: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마약왕 '엘차포' 맥주
마약왕 '엘차포' 맥주

[AFP=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멕시코 '마약왕' 호아킨 구스만은 미국의 감옥에서 평생을 보내야 할 수도 있지만, 고국에서 그의 존재감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악명 높았던 그의 별명 '엘차포'를 딴 의류에 이어 맥주까지 출시됐기 때문이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구스만의 딸 알레한드리나 구스만은 최근 수제 맥주 '엘차포'를 출시했다.

알코올 도수 4도의 라거 맥주로, 병에는 특유의 콧수염을 기른 구스만의 얼굴도 새겨져 있다.

알레한드리나 구스만은 지난해 이미 '엘차포 701' 브랜드를 만들어 의류와 액세서리를 출시한 바 있다.

'701'은 구스만이 지난 2009년 미국 경제지 포브스의 세계 부자 순위에서 701위를 차지했던 것을 가리킨다. 당시 구스만의 자산은 10억 달러(약 1조1천6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엘차포 701'의 제품 중 일부는 멕시코 과달라하라 교외의 한 교도소 재소자들이 제작한다고 AFP통신은 설명했다.

구스만의 세 번째 아내인 미인대회 출신의 엠마 코로넬도 전 남편의 이름을 딴 패션 브랜드를 내놓은 바 있다.

멕시코 시날로아 카르텔을 이끌던 구스만은 두 차례의 탈옥 끝에 붙잡혀 2017년 미국으로 인도됐으며, 지난해 미국 법원은 그에게 종신형을 선고했다.

'엘차포 701' 브랜드의 모자
'엘차포 701' 브랜드의 모자

[AFP=연합뉴스]

mihy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