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미 국무부 "남북협력 지지…비핵화 진전에 보조 맞추도록 조율"

송고시간2020-01-18 05:05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워싱턴DC 미 국무부 청사 [AFP=연합뉴스]

워싱턴DC 미 국무부 청사 [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임주영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17일(현지시간) 한국 정부의 남북협력 사업 추진 구상과 관련, 남북협력을 지지한다면서도 이는 비핵화의 진전 과정과 보조를 맞춰 진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교착 상태인 남북관계를 진전시키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한국 정부가 추진하는 남북협력에 관한 미국 입장에 대한 질의에 "미국은 남북협력을 지지하며, 남북협력이 반드시 비핵화의 진전에 따라 보조를 맞춰 진행되도록 하기 위해 우리의 동맹국인 한국과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기본적으로 남북협력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보이면서도 북한 비핵화라는 목표를 향한 북미관계 진전 여하에 따라 남북관계가 같은 속도로 보조를 맞춰야 한다는 미국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관계자는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최근 외신 간담회에서 한국 정부의 남북협력 추진 구상을 놓고 미국과의 협의 필요성을 거론한 것과 한국 정부의 대북 개별 관광 추진 등에 대한 질의에는 "미국과 우리의 동맹국 한국은 북한과 관련된 노력에 있어 긴밀하게 조율하고 있고, 우리는 단합된 대북 대응에 있어 긴밀한 조율에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유엔 회원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를 이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무부 관계자는 지난 14일 개별 관광의 국제제재 저촉 여부에 관한 질의에도 이와 같은 답변을 내놓은바 있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17일 해리스 대사의 발언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대사가 주재국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언론에 공개적으로 언급한 부분은 대단히 부적절하다"며 "남북협력 관련 부분은 우리 정부가 결정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z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