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연경, 다시 터키로 출국 "도쿄올림픽 맞춰 컨디션 올릴 것"

송고시간2020-01-18 08:2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복근부상, 움직일 때 미세 통증…잘 회복하겠다"

출국하는 김연경
출국하는 김연경

(영종도=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여자 배구 대표팀 간판 김연경이 18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하기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18. cycle@yna.co.kr

(영종도=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출국할 때도 김연경(32·터키 엑자시바시)의 입에선 '도쿄올림픽'이라는 단어가 쉼 없이 쏟아졌다.

김연경은 18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터키로 출국하면서 "그동안 쉴 틈 없이 (대표팀) 일정을 소화하다 소속팀에 복귀하게 됐다"며 "복근 부상으로 리그 경기에 뛸 수 없어 마음이 무겁지만,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 무대를 잘 치를 수 있도록 몸 관리를 잘하겠다"고 말했다.

김연경은 지난해 초부터 대표팀과 소속팀 일정을 병행 소화하며 쉼 없이 뛰었다.

'지옥 일정'이라고 표현할 만큼 힘든 일정이었다. 그러나 김연경은 선수 인생 마지막이 될지 모르는 도쿄올림픽 출전권 획득을 위해 온 몸을 던졌다.

결국 탈이 났다. 그는 7일부터 12일까지 태국 나콘랏차시마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아시아예선 카자흐스탄과 경기에서 복근이 찢어졌다.

최악의 상황이었다. 그러나 김연경은 진통제를 먹으며 태국과 결승전에 출전했고, 팀 최다인 22점을 기록하며 올림픽 출전권 획득을 이끌었다.

병원 정밀 검진 결과 6주 정도 쉬어야 한다는 진단을 받았다.

올림픽 출전권과 부상을 맞바꾼 셈이 됐다. 김연경은 소속팀에서 약 두 달가량을 뛰지 못한다.

김연경은 "올림픽에 출전하게 돼 기분은 좋지만, 소속 팀에 미안하다"고 말했다.

소속 팀에 미안한 감정을 드러내면서도 김연경은 초점을 도쿄올림픽에 맞췄다.

그는 리그 경기를 뛰면서 몸 상태를 끌어올리고, 최고의 컨디션으로 도쿄올림픽을 치르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김연경은 "터키 리그엔 우수한 선수들이 많다"며 "수준 높은 선수들과 경기를 펼치다 보면 컨디션은 문제없이 올라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몸 상태에 관해 "기침을 하거나 움직일 경우 미세하게 통증이 있는 정도"라고 밝혔다.

김연경은 일단 터키 현지에서 정밀 검사를 다시 한번 받은 뒤 소속 팀 프로그램에 따라 회복에 전념할 예정이다.

여의치 않을 경우 다시 귀국해 국내서 치료를 받을 가능성도 있다.

cy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