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가장 작은, 움직이는 사람'…키 67㎝ 네팔인 사망

송고시간2020-01-18 10: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기네스 타이틀, 70.21㎝ 콜롬비아인에게 넘어가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세상에서 가장 작은, 움직이는 사람' 기네스 기록 보유자인 네팔인 카젠드라 타파 마가르가 17일(현지시간) 폐렴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27세.

키 67.08㎝의 네팔인 카젠드라 타파 마가르 생전 모습
키 67.08㎝의 네팔인 카젠드라 타파 마가르 생전 모습

[AFP=연합뉴스]

그의 키는 67.08㎝이고 몸무게는 6㎏에 불과했다.

대한 소아청소년과의사회의 '표준성장표'에 따르면 생후 6개월 남아의 표준 키와 몸무게가 각각 67.6㎝, 7.9㎏이다.

1992년 10월에 태어난 마가르는 2010년 10월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기네스에 따르면 마가르의 아버지는 "아들이 태어났을 때 너무 작아서 손바닥만 했다. 목욕시키기가 힘들었다"고 말했다.

마가르는 54.6㎝의 네팔인 찬드라 바하두르 당이가 발견돼 기네스 기록서 한동안 밀려났으나 2015년 당이가 죽은 뒤 다시 타이틀을 찾았다.

기네스의 '세상에서 가장 작은 사람(비이동 부문)'에는 2012년 키가 59.93㎝에 불과한 필리핀인 준레이 발라윙이 등재됐다. 발라윙은 혼자 서거나 걸을 수 없다.

'세상에서 가장 작은, 움직이는 사람'…67㎝ 네팔인 사망
'세상에서 가장 작은, 움직이는 사람'…67㎝ 네팔인 사망

[AFP=연합뉴스]

마가르는 악기를 연주하고 춤을 추는 것을 좋아했다. 그동안 12개국 이상을 여행했고 유럽과 미국의 TV에도 출연했다.

네팔 관광 당국은 마가르를 '세계에서 가장 높은 에베레스트산이 있는 나라에 사는 가장 작은 사람'으로 묘사하며 관광 캠페인 모델로 썼다.

네팔 제2의 도시인 포카라에서 부모와 함께 살던 마가르는 최근 폐렴으로 병원 생활을 반복하다가 세상을 떠났다.

마가르가 2010년 받은 기네스 기록증서
마가르가 2010년 받은 기네스 기록증서

[AFP=연합뉴스]

크레이그 글렌데이 기네스북 편집자는 "더는 마가르가 우리와 함께하지 못한다는 소식을 듣고 매우 슬프다"며 "그의 인생은 보통 사람들에게 맞춰진 세상에서 도전의 연속이었을 것이다. 하지만 작은 키가 인생의 많은 것을 성취하는 데 걸림돌이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이제 '세상에서 가장 작은, 움직이는 사람' 타이틀은 콜롬비아인 에드워드 니뇨 헤르난데즈(34)에게 돌아갔다. 그의 키는 70.21㎝라고 기네스는 밝혔다.

70.21㎝의 에드워드 니뇨 헤르난데즈. 2010년 사진.
70.21㎝의 에드워드 니뇨 헤르난데즈. 2010년 사진.

[EPA=연합뉴스]

noano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