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사진 찍은 한국인에 돈 요구…러시아 관광객 사기 요주의

송고시간2020-01-18 11:28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김형우 특파원 =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사진을 찍는 한국인 관광객 등을 상대로 돈을 요구하는 신종 사기성 사건이 발생했다.

블라디보스토크 지역민이 한국인 관광객에게 돈을 요구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
블라디보스토크 지역민이 한국인 관광객에게 돈을 요구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

[한국인 유튜버가 올린 동영상 캡처]

18일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러시아 경찰은 한국인 관광객에게 자신이 키우는 올빼미와 함께 사진을 찍게 한 뒤 돈을 요구한 23세의 남성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불법상행위 관련 규정 위반으로 최대 2천루블(3만7천원)의 벌금을 물을 수 있다고 리아노보스티는 전했다.

앞서 블라디보스토크에 관광하러 온 한 한국인 유튜버는 지난해 12월 '블라디보스토크 여행 중 신종 사기 수법에 당했다'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올렸다.

이 유튜버는 한 남성이 별다른 말 없이 자신의 부모님이 올빼미와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게 한 뒤 갑자기 태도를 바꾸고 돈을 요구했다면서 한국인 관광객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러시아 연해주는 한국인에게 인기 있는 관광지로 최근 몇 년간 빠르게 성장했다.

연해주 정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2019년 연해주를 찾은 한국인 관광객은 29만9천696명으로, 2018년(22만6천859명)보다 32% 증가했다.

외국인 관광객 관련 사건·사고도 늘어나는 추세다.

이와 관련, 러시아 내무부는 늘어나는 외국인 관광객을 보호하기 위해 내달부터 관광경찰대를 운영한다.

내무부 소속의 관광경찰대는 외국인 관광객들의 안전관리와 상담 등의 업무를 맡는다.

관광경찰대는 러시아어와 영어로 된 마크를 단 유니폼을 입는다.

vodcas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