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북한 주중·유엔 대사 급거 귀국…대미 전략 논의할 수도

송고시간2020-01-18 13: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베이징서 평양행 고려항공편 타…"대미 상황·외화 조달 논의할듯"

베이징공항에서 목격된 김성 주북한 유엔 대사
베이징공항에서 목격된 김성 주북한 유엔 대사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경색된 가운데 중국 주재 북한 대사와 유엔 주재 대사가 급거 귀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지재룡 주중 북한 대사와 김성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대사는 이날 오전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에서 고려항공을 타고 평양으로 향했다.

공항에는 북한 외교관 10여명이 동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앙골라와 싱가포르 주재 북한 대사도 베이징 공항에서 목격돼 북한에서 조만간 공관장 회의가 열릴 것임을 시사했다.

한 소식통은 "오늘 주중 북한대사와 유엔 주재 대사가 북한으로 간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설 연휴를 앞두고 대미 전략과 더불어 부족한 외화 조달 방안을 논의하는 공관장 회의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베이징 공항에서 목격된 지재룡 주중 북한 대사
베이징 공항에서 목격된 지재룡 주중 북한 대사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특히, 주중 북한 대사와 유엔 주재 대사는 북미 비핵화 협상 및 평화 프로세스에서 핵심적인 위치라는 점에서 이번 귀국길에 북한 수뇌부와 대미 전략을 논의할 가능성이 있다.

또 미국의 대북 제재 강화로 북한의 외화난이 심각해짐에 따라 북한의 재외 공관을 통한 외화 조달 증액 방안도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다른 소식통은 "주중 및 유엔 대사가 평양에 갑자기 들어간다는 것은 북한 내부에서 북미 관련해 새로운 움직임이 있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면서 "갈수록 부족해지는 외화 조달도 주요 의제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president21@yna.co.kr china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