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돈치치, 3점슛 8개 쏙쏙…NBA 댈러스, 포틀랜드 꺾고 4연승

송고시간2020-01-18 14:4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루카 돈치치
루카 돈치치

댈러스의 루카 돈치치가 18일(한국시간) 포틀랜드와의 경기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았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의 '슬로베니아 특급' 루카 돈치치(댈러스 매버릭스)가 이번에는 장거리포 실력을 뽐냈다.

돈치치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아메리칸 에어라인스 센터에서 열린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와의 경기에서 개인 최다인 3점슛 8개를 포함해 35점을 몰아치고, 리바운드 8개, 어시스트 7개를 기록했다.

돈치치의 활약으로 댈러스(27승 15패)는 포틀랜드를 120-112로 꺾고 4연승을 질주했다.

돈치치는 115-109로 쫓기던 4쿼터 1분 10초를 남기고 레이업을 넣은데 이어 46초 전에는 3점슛까지 터뜨려 포틀랜드의 추격을 따돌렸다.

포틀랜드의 카멜로 앤서니는 22점을 넣어 NBA 역대 18번째로 2만6천점을 돌파한 선수가 됐지만 승리는 얻지 못했다.

마이애미 히트는 원정 경기에서 신인 가드 켄드릭 넌의 활약으로 오클라호마시티 선더를 115-108로 물리쳤다.

이번 시즌 두차례나 동부콘퍼런스 이달의 신인에 선정됐던 넌은 3점슛 3개를 포함해 22점을 넣었다.

동부콘퍼런스 2위를 달리는 마이애미(29승 12패)는 원정 경기에서 11승 11패로 균형을 맞췄다.

토론토 랩터스는 무릎 부상에서 돌아온 마크 가솔을 앞세워 워싱턴 위저즈를 140-111로 완파했다.

가솔은 3점슛 6개를 포함해 20점을 넣어 만족스러운 복귀전을 치렀다.

◇ 18일 전적

토론토 140-111 워싱턴

인디애나 116-114 미네소타

필라델피아 100-89 시카고

마이애미 115-108 오클라호마시티

멤피스 114-109 클리블랜드

애틀랜타 121-120 샌안토니오

댈러스 120-112 포틀랜드

ct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