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북한, 일본 '우주 자위대' 비난…"우주를 불순한 목적에 악용"

송고시간2020-01-18 18:23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일본 F4 전투기
일본 F4 전투기

일본 항공자위대 F4 전투기 [일본 항공자위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북한 관영매체는 18일 우주는 평화적 목적으로만 이용해야 한다며 자위대 활동 영역을 우주로까지 확대하려는 일본 정부의 움직임을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우주는 침략국가의 활무대가 될 수 없다' 제목의 논평에서 일본의 '우주 작전대' 창설 동향을 소개하고서 "최근 일본이 우주 공간까지 '방위력' 강화라는 불순한 목적에 악용하려고 날뛰고 있다"고 주장했다.

일본 정부는 중국과 러시아 등의 군사 위협에 대응하고자 우주 부대인 '우주 작전대'를 항공자위대 산하에 창설하고 항공자위대를 '항공우주자위대'로 개칭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다른 국가의 인공위성 동향 등 우주 공간 감시가 우주 작전대의 주요 임무가 될 전망이다.

그러나 통신은 "이러한 움직임은 '자위대'의 활동영역을 우주 공간에까지 확대하여 군사 대국화의 야망을 기어이 실현해보려는 위험천만한 망동"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평화적 목적에 이용되어야 할 우주 공간을 지난 세기 인류를 반대하는 침략전쟁을 일으키고 온갖 치 떨리는 범죄를 감행한 일본이 군침을 삼키며 넘겨다보는 것은 결코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간 북한은 자국이나 우방인 러시아와 중국의 위성 발사는 '평화적 우주 이용'으로 규정하면서 미국과 프랑스 등 서방과 일본의 우주개발은 '우주 군사화'라고 비난해왔다.

북한이 민감하게 반응하는 데는 일본의 우주 방위력이 강화될 경우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의 움직임을 조기에 포착해 무력화할 수 있다는 우려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blueke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