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NK뉴스 "북한 리용호 외무상 교체…후임은 파악 안돼"

송고시간2020-01-19 00:38

댓글

교체 여부는 북한 관영매체 보도 등으로 최종 확인될 듯

2019월 6월 북미 정상 판문점 회동에 배석한 리용호 외무상(맨 왼쪽)
2019월 6월 북미 정상 판문점 회동에 배석한 리용호 외무상(맨 왼쪽)

(판문점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북한 리용호 외무상이 교체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NK뉴스는 18일(현지시간) 평양의 소식통들을 인용, 리 외무상이 교체됐으며 후임이 누구인지는 파악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이달 23일 평양에서 열리는 공관장 행사를 전후해 후임자가 공개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NK뉴스는 이달 초 북한 노동당 지도부 단체 사진에서 리 외무상이 보이지 않아 교체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고도 부연했다.

확인이 쉽지 않은 북한 관련 소식의 특성상 리 외무상의 교체 여부는 조선중앙통신이나 노동신문 등 북한 관영매체의 보도 등을 통해 최종 확인될 것으로 보인다.

만약 리 외무상의 교체가 사실이라면 미국에 대화의 여지를 열어둔 채 압박 행보를 이어가겠다는 북한의 대미 전략이 일정 부분 반영된 인사일 가능성이 있다.

리 외무상은 2016년 외무상에 기용됐으며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과 함께 대미전략을 총괄해왔다. 지난해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에 배석했으며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당시 베트남 하노이에서 긴급 회견을 열었던 것도 리 외무상과 최 제1부상이었다.

지재룡 중국 주재 북한 대사와 김성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대사가 이날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고려항공편으로 평양에 들어갔으며 앙골라와 싱가포르 주재 북한 대사도 베이징 공항에서 목격, 북한에서 조만간 공관장 회의가 열릴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