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트럼프 탄핵심판' 절차 놓고 상원서 힘겨루기…증인 소환 핵심

송고시간2020-01-19 02:34

댓글

공화당, 속도전 추진…다음달 4일 트럼프 국정연설前 완료 염두둔 듯

민주당 "볼턴·파르나스 등 증인 불러야"…21일 첫 표대결 예고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을 넘겨받은 상원에서 공화당과 민주당이 심리 절차를 놓고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탄핵심판 받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 (PG)
탄핵심판 받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안 기각을 공언해온 공화당은 다음 달 4일 트럼프 대통령의 신년 국정연설 전에 심리 절차를 끝내는 데 초점을 맞춘 모양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 탄핵소추를 주도한 민주당은 상원 심리 때 하원에서 부르지 못한 핵심 증인들의 소환을 주장해 상원에서의 치열한 기싸움을 예고했다.

18일(현지시간)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와 더힐에 따르면 상원이 오는 21일 본격적인 심리에 돌입하는 가운데 공화당은 관련 절차를 최대한 빨리 진행하는 쪽에 방점을 찍고 있다.

탄핵 심리는 먼저 '검사' 격인 탄핵소추위원단과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인단이 자신의 주장을 펼친 뒤 배심원인 상원 의원들이 질문하는 과정이 1단계로 진행된다.

공화당은 현재 소추위원단과 변호인단의 주장을 듣는데 각각 24시간, 질문·답변 16시간 등 1단계 과정에 최대 64시간 투입을 검토한다는 얘기가 나온다. 이 경우 하루 8~12시간 회의를 진행한다고 가정할 때 6일 전후가 소요된다.

이 절차가 끝나면 증인 신문으로 넘어가는데 공화당은 이 절차를 생략하거나 하더라도 최소한으로 한 뒤 곧바로 탄핵 찬반 표결로 넘어가는 방식을 염두에 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6일 탄핵 심판 선서하는 미 상원의원들
지난 16일 탄핵 심판 선서하는 미 상원의원들

[AP=연합뉴스]

반면 민주당에서는 하루에 5시간가량의 심리만 진행하자는 의견이 나오는데 이대로 진행될 경우 양측의 주장을 듣고 질의응답에만 열흘 이상 시간이 걸린다.

더욱이 민주당은 상원에서 추가 증인 소환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어서 공화당과 갈등을 빚을 공산이 크다.

민주당은 하원에서 증언을 듣지 못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을 포함해 4명의 증인을 부르자고 이미 요구한 상태다.

여기에 더해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심판 사유가 된 우크라이나 스캔들의 진행 상황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정확히 알고 있다"고 최근 주장한 사업가 레프 파르나스를 소환하자는 요구까지 나온다.

특히 공화당은 증인 소환 문제는 심리를 진행하면서 결정하자는 기류인 반면 민주당은 초반부에 이 문제를 매듭짓자는 입장이 강해 21일 심리가 열리면 힘겨루기가 이뤄질 가능성이 커 보인다.

탄핵심리 규칙을 정하려면 상원 의원 100명 중 과반인 51명의 찬성이 필요하고 공화당이 53석으로 유리한 위치에 있지만 결과를 장담할 수 없다는 관측도 있다.

공화당 내에서 4표 이상의 반란이 일어나면 민주당이 원하는 방식으로 심리를 진행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공화당 소속이면서도 트럼프 대통령과 각을 세워온 밋 롬니, 수전 콜린스 상원 의원은 증인 소환 문제와 관련해선 민주당과 흡사한 주장을 하기도 했다.

만약 찬반 표결이 50대 50으로 갈릴 경우 재판장인 존 로버츠 연방대법원장이 캐스팅보트를 던져야 하는 상황이 생길 수 있다.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