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토부, 2천억원 규모 스마트 건설기술 개발사업 착수

송고시간2020-01-19 11: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국토교통부는 건설 현장에 스마트 기술을 적극 접목하기 위해 2025년까지 2천억원을 투자하는 '스마트 건설기술 개발사업'에 착수한다고 19일 밝혔다.

스마트 건설기술 개발사업은 올해부터 6년간 약 2천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대형 연구개발(R&D) 프로젝트로, 총 4개의 중점분야와 그에 따른 12개 세부 과제로 구성됐다.

4대 분야는 ▲ 건설장비 자동화 및 관제기술 ▲ 도로구조물 스마트 건설기술 ▲ 스마트 안전 통합 관제기술 ▲ 디지털 플랫폼 및 테스트베드 등이다.

구체적으로 토공 장비 자동화와 다수 장비 간 협업 시공을 위한 실시간 통합관제, BIM(3D-디지털 모델링) 기반 모듈러 시공, 로봇을 활용한 무인 원격 시공 등 건설 공정 전반을 획기적으로 혁신할 수 있는 주요 핵심기술들이 연구과제로 포함돼 있다.

그동안 관련 사업비는 300억원 이하였으나 국토부는 이를 2천억원대로 대폭 확대해 실제 대형 건설현장에서 실증이 가능한 수준의 기술을 개발할 방침이다.

특히 실제 발주되는 건설공사 사업과 R&D 사업을 연구 착수 시점부터 연계해 스마트 건설기술에 대한 검증 사례를 확보함으로써 실용화 가능성을 높일 계획이다.

국토부는 이를 위해 이날부터 내달 25일까지 연구기관 공모를 시행, 12개 세부과제별 연구기관과 사업단 전체 업무를 총괄하는 사업단장을 선발할 예정이다.

공모 평가 절차와 방법 등은 전문기관인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홈페이지(www.kaia.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19 스마트 건설기술안전 엑스포
2019 스마트 건설기술안전 엑스포

[연합뉴스 자료사진]

banan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