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3댓글페이지로 이동

안나푸르나 사흘째 수색 종료…실종자 가족 포카라 도착(종합2보)

송고시간2020-01-19 20:40

댓글3댓글페이지로 이동

네팔 당국, 헬기 등 띄워 수색하다 오후 늦게 산사태로 중단…내일 재개할 듯

외교부 대책회의·신속대응팀 추가 파견…"헬기 등 신속 투입 논의"

마차푸차레 베이스캠프 구조활동
마차푸차레 베이스캠프 구조활동

(서울=연합뉴스) 지난 18일 오전 안나푸르나 마차푸차레 베이스캠프(3,720m) 인근에서 고립된 한국인과 중국인 트레커들이 헬리콥터로 구조되고 있다. 이 베이스캠프는 한국인 교사 일행이 실종된 데우랄리보다 고도가 높은 인근 지역이다. [월간 사람과산 네팔지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포카라·자카르타·서울=연합뉴스) 김영현·성혜미 특파원 정아란 기자 =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산사태를 만나 실종된 한국인 교사 4명 수색 작업이 사고 사흘째인 19일에도 이어졌으나 실종자를 찾지 못한 채 종료됐다.

한국 정부는 이날 외교부 신속대응팀을 추가로 네팔에 급파했으며, 헬기 투입 등을 검토 중이다.

수도 카트만두에 머물던 실종자 가족과 박영식 주네팔대사를 비롯한 정부 관계자들은 사고 현장에서 그나마 가까운 도시 포카라에 이날 오후 늦게 도착했다.

[그래픽] 네팔 안나푸르나서 한국인 4명 눈사태로 실종
[그래픽] 네팔 안나푸르나서 한국인 4명 눈사태로 실종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지난 19일 충남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실종 교사들을 포함한 교육봉사단 11명 중 9명은 지난 16일 데우랄리롯지(해발 3천230m)에 도착해 하룻밤을 묵은 뒤 다음 날 기상악화로 산에서 내려오다가 눈사태를 만났다. 17일 시누와(해발 2천340m)를 출발해 데우랄리까지 갔다가 기상악화로 돌아오다 사고가 났다는 18일 도교육청 브리핑 내용은 잘못된 것이다. zeroground@yna.co.kr

◇ 헬기도 띄웠으나 관련 흔적도 못 찾아

19일 한국 외교부 및 주네팔대사관에 따르면 네팔 구조당국은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전 8시(한국시간 오전 11시15분)에 육상·항공 수색을 재개했으나 실종자나 관련 흔적을 발견하지 못했다.

'실종 사흘째' 안나푸르나 헬기 띄웠지만 새 눈사태로 수색 중단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전날 현지 주민과 경찰 약 20명으로 수색대를 꾸린 네팔 당국은 한국 정부의 요청을 받고 구조 경험이 많은 경찰 전문인력 6∼10명을 이날 추가로 투입했고, 강설이 잦아든 틈을 타 헬기도 띄웠다.

다만 현장 인근에는 4~5m 높이의 눈이 쌓여 있는 데다, 사고지점이 계곡이라 수색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후 늦게 해당 코스에 눈사태가 추가로 발생한데다 산악 지역인 관계로 현지시간으로 오후 4시께 수색이 끝났다.

30명에 달하는 네팔 수색대는 현장에서 도보로 30분 거리에 있는 숙소로 철수했다가 20일 작업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네팔로 향하는 신속대응팀
네팔로 향하는 신속대응팀

(영종도=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네팔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지역 눈사태로 한국인 4명이 실종된 것과 관련해 사고 수습과 실종자 가족 지원 등을 담당할 신속대응팀 관계자들이 지난 19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saba@yna.co.kr

◇ 외교부 신속대응팀 추가 파견…실종자 가족 포카라에 도착

한국 정부는 외교부와 대사관으로 구성된 비상대책반을 가동, 실종자 수색·구조 및 사고자 가족 지원에 나섰다.

외교부는 이날 오후 이태호 외교부 2차관 주재로 외교부와 대사관 간 화상대책회의를 열었으며, 신속대응팀 2명을 추가로 현지로 파견했다.

외교부는 "빠른 실종자 수색을 위해 헬기 등 가용 수단을 최대한 신속하게 투입하는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외교부 신속대응팀 2명과 충남교육청 관계자 2명, 여행사 관계자 3명 등 총 7명으로 구성된 1차 선발대는 전날 실종자 가족 6명과 함께 카트만두에 도착했다.

네팔사고 화상대책회의
네팔사고 화상대책회의

(서울=연합뉴스) 지난 19일 오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이태호 외교부 2차관 주재로 외교부(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와 주네팔한국대사관(현장지휘본부)간 화상대책회의가 열리고 있다.[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실종자 가족과 신속대응팀 일부는 이날 항공편을 통해 카트만두에서 200㎞ 떨어진 중부 도시 포카라로 이동했다. 박 대사를 비롯한 신속대응팀은 포카라에서 현지 수색 활동을 독려할 계획이다.

지난해 11월 안나푸르나에 산악구조센터를 개소한 KT도 이번 주말에 직원을 현지로 파견, 가능한 지원 방안을 모색 중이다.

이번 사고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17일 오전 10시30분∼11시(한국시간 오후 1시45분∼2시15분) 안나푸르나베이스캠프(A.B.C) 트레킹 코스인 데우랄리 지역(해발 3천230m) 인근에서 발생했다.

충남교육청 국외 교육봉사단으로 현지를 방문했다 트레킹에 나선 교사 9명 중 앞서가던 4명과 네팔인 가이드 2명이 산사태에 휩쓸리면서 실종됐다.

교육봉사단 3개 팀 중 가장 먼저 활동을 마치고 이날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봉사단 관계자는 "현지 날씨가 너무 좋았기 때문에 이런 사고를 전혀 예상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공항 나서는 충남교육청 해외봉사단 관계자
공항 나서는 충남교육청 해외봉사단 관계자

(영종도=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안나푸르나 눈사태로 조기 귀국을 하게 된 충남교육청 해외 교육 봉사단 2팀 단장이 1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취재진 질문에 답변을 마친 뒤 건물을 나서고 있다. 충남교육청은 네팔 안나푸르나 눈사태와 관련해 네팔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던 해외 교육 봉사단 3개 팀에 대해 조기 귀국을 요청했고 이중 가장 먼저 네팔에 도착해 활동하던 1개 팀(14명)이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superdoo82@yna.co.kr

ai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