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하와이 호놀룰루 시의회 '이승만의 날' 발의…시민단체 반발

송고시간2020-01-19 13:4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1일 심의 예정…시민단체 "항의메일 쏟아졌을 것…현지교민이 철회됐다고 알려와"

이승만 전 대통령
이승만 전 대통령

호놀룰루에 살았을 때의 젊은 이승만 전 대통령[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 시의회가 이승만 전 대통령 기념일을 제정하고자 결의안을 발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호놀룰루 시의회 홈페이지를 보면 의회가 2월 3일을 호놀룰루의 '이승만 대통령의 날'(PRESIDENT SYNGMAN RHEE DAY)로 정하자는 내용의 결의안을 오는 21일(현지시간) 심의하는 일정이 올라와 있다.

발의자인 캐럴 후쿠나가, 앤 고바야시 시의원 등은 "이승만 박사가 호놀룰루 지역사회에 뿌리를 내리고 한국 국민을 대변해 쉼 없이 노력한 점을 인정한다"며 "2월 3일을 '이승만 대통령의 날'로 정하고자 한다"고 제안했다.

2월 3일은 이 전 대통령이 1913년 하와이에 정착한 날이라고 발의자들은 설명했다.

발의안은 이 전 대통령이 미국 프린스턴대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으며, 미국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한 최초의 한국인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하와이에 정착한 시기에 한국인 기숙학교 교장으로 재직했고, 주간지 '태평양 잡지'(Korean Pacific Magazine)를 발행했으며 국제 사회에 조선의 독립을 호소하는 노력을 기울였다고 이 전 대통령의 행적을 기술했다.

아울러 1919년 상하이 임시정부 대통령, 한국 독립 정부 초대 대통령 피선 등의 업적도 기재했다.

그러나 이 전 대통령이 임시정부 대통령직에서 탄핵된 사실과 1960년 4·19 혁명을 계기로 대통령직에서 물러난 점 등은 언급하지 않았다.

하와이 호놀룰루 시의회의 '이승만 대통령 기념일' 제정 발의안.[호놀룰루 시의회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자료사진]

하와이 호놀룰루 시의회의 '이승만 대통령 기념일' 제정 발의안.[호놀룰루 시의회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민단체들은 이 발의안이 국내외 진보 시민사회의 강력한 반발에 부딪혀 시의회에 상정되기 전에 철회됐다고 전했다.

소셜미디어에서는 '이승만의 날 제정 결의안 철회 촉구안'이 공유돼 250여개 단체가 연명했다.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 한국전쟁전후민간인희생자전국유족회, 대구10월항쟁유족회, 여순항쟁유족회 등이 '이승만 대통령의 날' 제정에 반대 의사를 밝혔다.

백가윤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 국제연대위원장은 "발의 의원들에게 항의 메일이 쏟아졌을 것"이라며 "이런 분위기가 하와이 현지에 전해지면서 결의안 추진이 철회됐다고 현지 교민이 전해왔다"고 말했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