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울산 작년 화재 인명·재산피해 증가…선박·공장 큰불 잦아

송고시간2020-01-20 07: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지난해 9월 28일 오전 울산시 동구 염포부두에 정박된 선박에서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불길이 치솟고 있다. [독자 허인숙 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해 9월 28일 오전 울산시 동구 염포부두에 정박된 선박에서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불길이 치솟고 있다. [독자 허인숙 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지난해 울산에서 화재로 말미암은 인명과 재산 피해 규모가 2018년보다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소방본부가 20일 발표한 '2019년 화재 통계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울산에서 발생한 화재 건수는 737건으로, 2018년의 887건보다 150건 줄었다.

그러나 인명 피해는 71명(사망 4명·부상 67명)으로 2018년 32명(사망 5명·부상 27명)보다 2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지난해 재산 피해액은 670억원에 달해 2018년 74억원의 9배가 넘었다.

재산 피해액이 급증한 것은 지난해 9월 발생한 염포부두 선발 폭발 화재 피해액만 559억원에 달하는 데다, 1월에 가스공장 에너지저장장치(48억원)와 농수산물도매시장(13억원)에서 큰불이 나는 등 대형 화재가 잇따른 영향인 것으로 소방본부는 분석했다.

화재 원인은 부주의가 330건으로 전체 화재의 45%가량을 차지했고, 전기적 요인(178건)과 기계적 요인(51건) 등이 뒤를 이었다. 부주의는 담배꽁초 122건, 음식물 조리 68건, 쓰레기 소각 32건 등 순으로 집계됐다.

장소별로는 산업·판매시설 등 비주거용 건물 227건, 임야 등 기타 화재 201건, 주거용 건물 170건, 차량 85건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면적이 넓은 울주군이 249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남구(173건)·북구(125건)·중구(101건)·동구(89건) 등이 뒤를 이었다.

월별 발생 건수를 보면 1월 95건, 12월 74건, 3월 70건, 2월 66건 등으로 날씨가 건조하고 난방용품 이용이 많은 겨울부터 이른 봄까지 화재가 잦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로는 오전 8시∼오후 6시에 405건(55%)이 발생해 시민들이 주로 활동하는 시기에 화재가 잦았다.

hk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