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사는 게 힘들다"…탈북 60대 새터민 숨진 채 발견

송고시간2020-01-20 09:0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탈북 후 10여년 동안 홀로 지낸 60대 새터민이 산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0일 대구 수성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전 10시 20분께 수성구 한 공동묘지 인근 능선에서 새터민 A(62)씨가 숨져 있는 것을 중앙119구조본부 구조견이 발견했다.

그는 지난 14일 지인들과 연락을 끊고 집안에 '사는 게 힘들다'는 내용의 메모를 남겼다고 경찰은 밝혔다.

2008년 홀로 탈북한 그는 임대 아파트에 살며 가정을 꾸리지 않고, 별다른 직업 없이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확인된 혈육이라고는 경기도에 사는 탈북자 출신인 조카 1명뿐이다"며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북한 주민 귀순(PG)
북한 주민 귀순(PG)

[제작 나누리]

sunhy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