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LPGA 투어 유명인 아마추어 부문서 '의족·임신' 골퍼 상위권

송고시간2020-01-20 09: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군 복무 중 다리 잃은 파이퍼 4위…임신 6개월 오닐은 6위

메이저리그 명투수 출신 스몰츠가 2년 연속 우승

왼쪽부터 박인비, 파이퍼, 헨더슨.
왼쪽부터 박인비, 파이퍼, 헨더슨.

[파이퍼 소셜 미디어 사진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20일(한국시간)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0시즌 개막전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총상금 120만달러)는 프로 선수와 유명인 아마추어가 함께 치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한 조에 프로 선수 2명과 유명인 아마추어 2명이 동반 플레이를 펼쳤다.

20일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에서 열린 이 대회 4라운드까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명투수 출신 존 스몰츠가 150점을 획득해 2년 연속 정상에 올랐다.

이 대회 유명인 아마추어 부문은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으로 진행됐는데 보기 1점, 파 2점, 버디 3점, 이글 5점 등을 합산해 순위를 정했다.

스몰츠에 이어서는 테니스 선수 출신 마디 피시가 141점으로 2위, 역시 야구 선수 출신 마크 멀더가 138점으로 3위를 차지했다.

유명인 아마추어 부문 우승 스몰츠
유명인 아마추어 부문 우승 스몰츠

[AP=연합뉴스]

웬만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선수들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 건장한 체격의 다른 종목 출신 선수들 사이에서 눈에 띄는 아마추어들이 있었다.

먼저 136점으로 4위에 오른 채드 파이퍼는 이라크에서 군 복무 중 폭발 사고로 왼쪽 다리를 잃고 현재 의족을 이용해 걷고 있다.

미국 골프위크 보도에 따르면 파이퍼는 2007년 이라크에서 보병 낙하산부대의 일원으로 근무하다가 폭발 사고로 다리를 잃었다.

또 그의 캐디 애덤 벤자는 9살 때 뼈에 생기는 악성 종양으로 인해 다리를 잃었다.

이라크에서 사고를 당하기 전까지 골프에 관심이 없었다는 파이퍼는 이후 골프를 접한 뒤 "처음에는 스윙 동작에서 골반을 이용한 체중 이동에 다소 어려움이 있었지만 이제 골프는 생명의 은인"이라고 말할 정도로 인생의 낙이 됐다.

블레어 오닐
블레어 오닐

[AFP=연합뉴스]

129점으로 출전 선수 49명 중 6위에 오른 블레어 오닐은 여성이다. 게다가 임신 6개월째라 이미 배가 나와 있는 상태다.

올해 38세인 오닐은 애리조나주립대와 LPGA 2부 투어인 시메트라 투어에서 선수로 활약했다.

선수로 큰 성공을 거두지는 못했으나 이후 골프 모델과 TV 방송 등을 통해 유명해졌다.

4월 출산 예정인 오닐은 골프위크와 인터뷰에서 "내가 골프장 클럽하우스에만 들어가면 배 속의 아이가 움직이고 발로 찬다"며 "내가 골프장에서 나오면 또 금방 조용해진다"고 즐거워했다.

emai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