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비트코인 팔겠다며 유인해 돈 가방 바꿔치기…수억원 갖고 도주

송고시간2020-01-20 10:3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암호화폐(CG)
암호화폐(CG)

[연합뉴스TV 제공]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을 눈앞에서 팔겠다고 꼬드긴 도둑이 수억원 거래대금이 든 가방을 바꿔치기 수법으로 훔쳐 달아났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이러한 내용의 절도 피해 신고를 접수해 용의자를 쫓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피해자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상 친구인 A씨가 비트코인을 싸게 팔겠다고 해 4억원 상당 돈다발을 싸 들고 이틀 전 광주 광산구 모처를 찾아갔다.

A씨는 함께 만난 자리에서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을 피해자 계정의 전자 지갑으로 옮기는 작업을 하겠다고 약속해놓고 접속오류 등 핑계를 대며 장소를 바꾸자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무거운 돈뭉치를 편하게 들고 가라며 바퀴 달린 여행용 가방을 피해자에게 줬다.

A씨는 범행 장소에 똑같은 여행용 가방을 하나 더 준비해뒀고 피해자가 한눈파는 사이 가방을 바꿔치기했다.

피해자는 또다시 장소를 옮기자는 말에 속아 바뀐 가방을 끌고 범행 현장을 나섰다.

바뀐 가방 안에는 돈뭉치와 비슷한 무게 만큼 잡동사니가 들어있어서 피해자가 눈치채지 못했다.

A씨는 중요한 물건을 두고 왔다는 핑계로 피해자를 따돌려 도망쳤다.

경찰은 A씨 신원을 특정해 추적하고 있다.

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