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스마트폰 수장 바뀐 삼성전자…5G·폴더블폰 혁신 이어간다

송고시간2020-01-20 10:4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노태문 사장, 다음달 샌프란시스코 언팩서 무선사업부장 데뷔전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20일 노태문 삼성전자[005930] 무선사업부 개발실장(사장)이 신임 무선사업부장에 발탁되면서 삼성전자 스마트폰 사업을 이끄는 수장이 4년 만에 바뀌게 됐다.

1968년생으로 올해 52세인 노 사장은 현재 재임 중인 삼성전자 사장단 중 가장 젊은 나이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세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하고 포항공대에서 전자전기공학 석·박사 학위를 받은 엔지니어 출신이다.

1997년 삼성전자에 입사해 39세인 2007년 상무에 올랐다. 2010년 '자랑스러운 삼성인상'을 받았다. 2010년 전무, 2012년 부사장, 2018년 사장으로 고속 승진했다.

갤럭시S부터 갤럭시S10, 노트 시리즈 등 모든 갤럭시 프리미엄 스마트폰 개발에 참여했고, 특히 작년 첫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 개발에 중추적인 역할을 맡아 성공적으로 출시했다.

2018년 사장으로 승진하면서 고동진 IM부문장을 이은 스마트폰 사령탑이 될 것으로 유력하게 점쳐졌다.

삼성전자 내부에서는 50대 초반의 노 사장이 무선사업부장을 맡아 중국업체의 공세로 경쟁이 심화하는 시장에서 삼성전자 스마트폰 사업을 좀 더 젊은 조직으로 탈바꿈시키리라는 기대가 나온다.

특히 올해 본격적으로 개화하는 5G·폴더블폰 등 신기술 경쟁에서 공격적으로 대응해 가야 하는데, 개발 일선에서 이를 맡아온 노 사장이 적임자로 꼽혔다.

노 사장은 올해 2월 11일 갤럭시S20과 폴더블폰 '갤럭시Z 플립'(가칭) 등 신제품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무선사업부장으로서 데뷔전을 치를 전망이다. 노 사장은 이 자리에서 앞으로 스마트폰 사업 구상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2015년부터 무선사업부장을 겸임했던 고동진 IM부문장은 사업부장직을 내려놓고 그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사업부 간 시너지 창출, 신사업 발굴과 글로벌 협력 강화에 집중하게 된다.

srch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