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축구협회, 나이키와 '12년간 총액 2천400억원+α' 초대형 계약

송고시간2020-01-20 11:4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한축구협회 엠블럼
대한축구협회 엠블럼

[대한축구협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대한축구협회(KFA)가 나이키와 금액과 기간에서 모두 역대 최대 규모의 파트너 계약을 했다.

KFA는 20일 "나이키코리아와 올해부터 2031년까지 2천4백억원+α로 파트너사 계약을 했다"면서 "1년에 200억원(현물 포함)에 달하는 역대 최대 규모다. 기간도 총 12년으로 지금껏 가장 긴 KFA 파트너 계약이다"라고 밝혔다.

KFA는 이번 계약을 통해 한국 축구 및 대표팀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안정적인 재원을 확보했다.

나이키는 월드컵 본선 9회 연속 진출, 세계 최초 올림픽 본선 8회 연속 진출 등 뛰어난 성과를 거둔 한국 축구와 파트너십을 더욱 굳건히 했다.

새로운 계약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점은 단순 후원을 넘어 선수와 팬에 대한 서비스 강화다.

나이키코리아는 기존 KFA 공식 온라인 쇼핑몰을 확대 강화해 엘리트, 동호인 등 각종 축구팀을 위한 단체 용품 판매 프로그램 '팀 세일즈'을 구축하고 축구 팬들이 대표팀 관련 제품을 쉽게 구매할 수 있는 전용 판매 페이지를 새로 만들 예정이다.

아울러, 협회 등록선수 및 KFAN에는 '팀 세일즈'에 대해서 특별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정몽규 KFA 회장은 "무엇보다 한국 축구의 가장 오랜 파트너인 나이키와 최고의 조건으로 다시 한번 계약을 체결하게 돼 기쁘다"며 "나이키의 과감한 투자가 한국 축구의 경쟁력 강화로 직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정섭 KFA 홍보 마케팅 실장은 "파트너사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든 진보된 형태의 계약"이라며 "나이키와 함께 한국 축구 산업을 키울 수 있는 방향으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브랜트 허스트 나이키코리아 마케팅 상무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선수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에게 최고의 혁신과 영감을 전하고 보다 진보된 환경에서 더 큰 활약을 펼칠 수 있도록 많은 부분에 기여할 것"이라며 "한국 축구가 아시아를 넘어 글로벌 축구 강국으로 발전하는데 나이키가 늘 함께하겠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나이키는 1996년부터 KFA를 후원해 온 최장기 파트너다.

2012년부터 맺은 계약이 지난해 말 종료되면서 KFA와 나이키는 새로운 후원 계약을 협의해왔다.

이번 계약으로 KFA와 나이키코리아의 계약은 35년으로 늘어나게 됐다.

hosu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