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5댓글페이지로 이동

이국종 사의 표명…기로에 선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

송고시간2020-01-20 12:06

댓글15댓글페이지로 이동

센터 지정 취소 가능성은 작아…이 교수 "헬기 운용 어려울 것"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최종호 기자 =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인 이국종 교수가 아주대의료원과의 갈등 끝에 센터장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국종 교수
이국종 교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는 설립 때부터 현재까지 이 교수가 운영에 큰 역할을 해와 그가 사임할 경우 센터 운영에 상당한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교수는 20일 한 언론 인터뷰를 통해 조만간 센터장 자리에서 물러나고 센터 운영에도 관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는 사임 의사를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지만 최근 불거진 아주대의료원과의 갈등이 주요 이유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3일 유희석 의료원장이 이 교수에게 욕설을 퍼붓는 내용이 담긴 녹음파일이 공개됐고 이 교수와 의료원 사이에 센터 운영을 두고 겪은 갈등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커졌기 때문이다.

이 교수는 아직 병원 측에 센터장 사임 의사를 직접 밝히지는 않았지만 내달 센터에 출근하면 병원 측에 자신의 의사를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끝난 해군훈련에 참여했던 이 교수는 이달까지는 해군 파견 상태로 내달 복귀한다.

이 교수의 센터장 사임이 현실화하면 센터 운영은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국종-아주대병원 갈등 속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
이국종-아주대병원 갈등 속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주대병원은 지난 2012년 '중증환자 더 살리기 프로젝트'(일명 석해균 프로젝트)를 도입해 중증외상환자 치료의 새 지평을 열었음에도 그해 권역외상센터 지정에서 탈락했다.

이에 이 교수는 경기도와 함께 아주대병원 지정에 대한 당위성을 설명하는 등 꾸준히 재지정 건의를 한 끝에 이듬해 당시 보건복지부의 지정 결정을 끌어냈다.

이후 센터는 지난 2016년 중증외상 환자를 전문적으로 치료하도록 아주대병원 본관 옆에 별도로 시설을 마련했고, 지난해에는 중증외상환자 수, 책임진료율, 전원사례 등을 기준으로 보건복지부가 전국 16개 센터를 대상으로 한 평가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 모든 과정을 사실상 이 교수가 이끌어왔기에 그의 사임은 센터 운영에 타격이 될 수 있다.

다만, 외상센터 지정 취소 등 최악의 상황이 벌어질 가능성은 작다. 응급의료법에 따라 외상센터가 환자를 외면하거나 치료과정에 문제가 생길 경우 센터 지정이 취소될 수 있지만, 이 교수의 사임은 이와는 다른 문제이기 때문이다.

한 병원 관계자는 "이 교수 한명이 자리에서 물러난다고 해서 큰 문제가 발생한다면 그게 더 심각한 문제 아니겠느냐"며 "다만 이 교수를 따르던 동료들의 사기 문제와 그를 보고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줄어드는 문제는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습 비행하는 닥터헬기
연습 비행하는 닥터헬기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지난 1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학교병원에서 운항이 일시 중단됐던 경기도 응급의료전용 '닥터헬기'가 연습 비행을 하고 있다. 경기도는 최근 보건복지부로부터 닥터헬기에 대한 비행 허가 공문을 받았다고 지난 18일 밝혔다. 긴급 안전점검으로 운행이 중단된 지 약 2달 만이다. 도 관계자는 "오는 20일 진행될 야간 연습 비행에서 기체에 이상이 없다고 판단되면 이르면 21일부터 운항이 재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2020.1.19 xanadu@yna.co.kr

이 교수가 도입과 운용을 주도한 닥터헬기 운용에도 먹구름이 낄 것으로 관측된다.

닥터헬기 운용 과정에서 꾸준히 제기된 소음 민원에도 이 교수가 그동안 목소리를 내 간신히 헬기를 운용해왔는데 그가 센터 운영에 손을 뗀다면 소음과 관련된 병원 측의 불만과 민원을 막기가 어려울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 교수는 센터장 사임을 의사를 밝히며 "이제 닥터헬기도 아주대병원에서 하기 힘들 것"이라며 "경기도에서 도입한 것이니 의정부성모병원 등 외상센터가 있는 다른 병원에서 사용할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현재 닥터헬기는 지난해 11월 독도에서 추락한 소방 헬기 사고와 관련, 안전점검 조치를 위해 잠시 운용이 중단된 상황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일단 이날 야간적응훈련을 하고 이르면 내일부터 운항을 재개할 방침"이라며 "닥터헬기를 다른 병원으로 옮기는 방안은 아직 검토된 바 없다"고 밝혔다.

zorb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